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정의당 경악' 논평 논란에 "저희도 반성한다는 의미"

송고시간2021-01-27 11:37

beta

더불어민주당은 27일 국가인권위원회의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희롱 판단과 관련해 재차 사과하면서 스스로 성찰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문제에 대해 '내시반청'(內視反聽·남을 탓하기보다 먼저 스스로를 성찰하고 남의 충고와 의견을 경청한다는 뜻), '조고각하'(照顧脚下·자기 발 밑을 잘 보라는 뜻)라는 사자성어를 언급하며 "늘 반성하면서 저희가 내놓은 대안을 실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의당 사건에 논평을 냈던 당사자인 최 수석대변인은 이날 이낙연 대표가 박 전 시장 사건에 대해 사과한 것과 관련, "그간에 저희들이 잘못했던 시각이나 자세를 다 반성한다는 의미가 다 포함돼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언하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
발언하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27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7일 국가인권위원회의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희롱 판단과 관련해 재차 사과하면서 스스로 성찰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문제에 대해 '내시반청'(內視反聽·남을 탓하기보다 먼저 스스로를 성찰하고 남의 충고와 의견을 경청한다는 뜻), '조고각하'(照顧脚下·자기 발 밑을 잘 보라는 뜻)라는 사자성어를 언급하며 "늘 반성하면서 저희가 내놓은 대안을 실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박 전 시장 사건 당시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고 표현해 논란을 자초했고, 최근 정의당 김종철 전 대표의 성희롱 사건과 관련해서는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라고 논평해 자성이 없다는 비판을 받았다.

정의당 사건에 논평을 냈던 당사자인 최 수석대변인은 이날 이낙연 대표가 박 전 시장 사건에 대해 사과한 것과 관련, "그간에 저희들이 잘못했던 시각이나 자세를 다 반성한다는 의미가 다 포함돼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어제 당대표와 당 여성위원회가 면담을 했다. 여성위 중심으로 처벌 강화 등 대책을 내놓겠다"고 덧붙였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