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시간 대기 기본…검사받으러 온 포항시민 분통

송고시간2021-01-27 11:25

beta

경북 포항시민 정모(48)씨는 27일 오전 8시 북구 용흥동 경북도청 동부청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러 갔다가 깜짝 놀랐다.

포항시가 26일부터 31일까지 모든 동 지역과 흥해읍, 연일읍 지역에 가구당 1명 이상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행정명령을 내린 뒤 현장에서 혼란이 벌어지고 있다.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2시간 대기는 기본'이란 말이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준비 부족" 질타 목소리 커…시 대책 내놓기로

코로나19 검사 대기하는 포항시민
코로나19 검사 대기하는 포항시민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7일 경북 포항시청 앞에 마련된 선별검사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길게 줄 서 있다. 2021.1.27. sds123@yna.co.kr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검사를 기다리다가 오히려 코로나19에 걸릴 판입니다."

경북 포항시민 정모(48)씨는 27일 오전 8시 북구 용흥동 경북도청 동부청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러 갔다가 깜짝 놀랐다.

오전 9시부터 검사가 시작되지만 이미 수백명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줄을 선 사람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제대로 지키지 않아 자칫 대기하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될 우려가 있어 보였다.

그렇다고 차에 탄 채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양덕한마음체육관과 남구보건소로 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양덕한마음체육관 선별검사소에는 이미 오전에 2㎞ 이상 대기 줄이 생길 정도로 많은 시민이 몰렸기 때문이다.

결국 정씨는 집으로 돌아갔다가 다시 나오기로 했다.

포항시가 26일부터 31일까지 모든 동 지역과 흥해읍, 연일읍 지역에 가구당 1명 이상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행정명령을 내린 뒤 현장에서 혼란이 벌어지고 있다.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2시간 대기는 기본'이란 말이 나온다.

시는 기존 선별검사소가 있는 남구·북구 보건소, 양덕한마음체육관 외에 동·읍 17곳에 선별검사소를 마련했다.

그러나 이 검사소만으로는 시민 수요를 충당하기에 벅차다.

포항시청 앞 선별검사소를 비롯해 북구보건소, 송도평생학습관 등 모든 선별검사소에 시민들이 길게 줄을 섰다.

그러다 보니 현장에서 "준비가 부족했다"며 시 행정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자주 나온다.

대기 시간이 길어져서 검사소에 왔다가 돌아가는 시민도 있다.

한 시민은 "2시간씩 기다리면 생업이 있는 사람은 어떡하란 말이냐. 시장이 책임질 것도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포항시민이 가입한 인터넷 카페에 시 행정을 비판하는 의견이 속출한다.

이에 시는 대다수 선별검사소 운영 시간을 오후 8시까지로 연장하고 조만간 대책을 내놓기로 했다.

포항 송도솔밭 긴 줄
포항 송도솔밭 긴 줄

(포항=연합뉴스) 27일 경북 포항시 남구 송도동 송도평생학습관에 마련된 선별검사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이 길게 줄을 서 있다. 2021.1.27.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코로나19 검사 길게 줄 선 포항시민
코로나19 검사 길게 줄 선 포항시민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7일 경북 포항시 남구 대잠동 시청 앞에 마련된 선별검사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 서 있다. 2021.1.27 sds123@yna.co.kr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