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매체들 한중정상 통화 대대적 보도…'문화 교류' 강조

송고시간2021-01-27 09:46

beta

한국과 중국 정상이 전화 통화로 양국 교류를 강화하기로 한 가운데 중국 주요 매체들이 관련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 국내판과 해외판은 27일자 1면에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통화 내용을 자세히 보도했다.

인민일보는 양국 정상이 한중간 우호 관계와 분야별 교류를 강화하기로 약속했다면서 특히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등 경제 분야와 한중 문화 교류의 해를 맞아 문화 교류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민일보·CCTV, 톱뉴스로 보도…시진핑, 벨라루스 정상과도 통화

인민일보 1면에 보도된 한중 정상 통화
인민일보 1면에 보도된 한중 정상 통화

[인민일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한국과 중국 정상이 전화 통화로 양국 교류를 강화하기로 한 가운데 중국 주요 매체들이 관련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 국내판과 해외판은 27일자 1면에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통화 내용을 자세히 보도했다.

인민일보는 양국 정상이 한중간 우호 관계와 분야별 교류를 강화하기로 약속했다면서 특히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등 경제 분야와 한중 문화 교류의 해를 맞아 문화 교류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2022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양국 관계를 심화하자는 데에도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관영 중앙(CC)TV도 한중 정상 통화 소식을 이날 아침 톱뉴스로 보도했다.

CCTV는 양국 정상이 방역과 경제 무역, 문화, 교육 등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중국의 경제 성과를 높이 평가했다고 강조했다.

중국 매체들은 전날 한중 정상 통화와 함께 이뤄진 시 주석과 벨라루스 정상의 통화 내용도 함께 보도했지만, 한중 정상 통화에 더 중점을 둬서 자세히 보도했다.

중국 매체들은 문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재차 방한 요청을 한 것과 관련해서는 자세히 언급하지 않고 "한국이 중국과 긴밀한 교류를 하길 원한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신중히 보도했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