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2보] 코로나19 어제 559명 신규확진…열흘만에 다시 500명대로 증가

송고시간2021-01-27 09:30

beta

들어 완만한 감소세를 보였던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500명대 중반까지 치솟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59명 늘어 누적 7만6천429명이라고 밝혔다.

500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17일(520명) 이후 꼭 열흘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IM선교회 산하 광주 TCS국제학교 집단감염 영향…지역 516명·해외 43명

임시 선별검사소
임시 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최근 들어 완만한 감소세를 보였던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500명대 중반까지 치솟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59명 늘어 누적 7만6천429명이라고 밝혔다.

전날(349명)과 비교하면 무려 210명 많은 것이다.

500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17일(520명) 이후 꼭 열흘 만이다.

이처럼 확진자가 급증한 것은 IM선교회가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시설인 광주 광산구 TCS국제학교에서 100명이 한꺼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영향이 컸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16명, 해외유입이 43명이다.

국내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지역발생 확진자 역시 이달 17일 이후 열흘 만에 50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중순 이후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은 새해 들어 확산세가 한결 누그러지며 서서히 감소하는 움직임을 보였으나, 최근 IM선교회발(發) 집단감염이 곳곳으로 번지면서 다시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달 21일부터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발표 당시 기준)는 일별로 400명→346명→431명→392명→437명→349명(발표 당시 354명에서 정정)→559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300명대가 3번, 400명대가 3번, 500명대가 1번이다.

한편 방대본은 전날 0시 기준 누적 확진자가 7만5천875명이라고 발표했으나 경기지역 중복 신고 5명을 제외한 7만5천870명으로 정정했다.

yes@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