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월 FIBA 아시아컵 예선 개최국 필리핀, 코로나19로 개최권 반납

송고시간2021-01-27 07:14

beta

필리핀이 2월로 예정됐던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예선 개최를 포기했다.

ESPN 필리핀 등 현지 매체들은 27일 "필리핀 농구협회가 2월 FIBA 아시아컵 예선 개최를 취소한다고 발표했다"며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여행 제한 조치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2월 18일부터 22일까지 필리핀 마닐라 북부 클라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FIBA 아시아컵 예선에는 개최국 필리핀 외에 한국과 태국, 인도네시아(이상 A조), 호주, 뉴질랜드, 홍콩, 괌(이상 C조)이 출전하게 되어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0년 2월 잠실에서 열린 한국-태국의 아시아컵 예선 경기 모습.
2020년 2월 잠실에서 열린 한국-태국의 아시아컵 예선 경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필리핀이 2월로 예정됐던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예선 개최를 포기했다.

ESPN 필리핀 등 현지 매체들은 27일 "필리핀 농구협회가 2월 FIBA 아시아컵 예선 개최를 취소한다고 발표했다"며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여행 제한 조치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2월 18일부터 22일까지 필리핀 마닐라 북부 클라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FIBA 아시아컵 예선에는 개최국 필리핀 외에 한국과 태국, 인도네시아(이상 A조), 호주, 뉴질랜드, 홍콩, 괌(이상 C조)이 출전하게 되어 있다.

필리핀 농구협회는 "정부에서 코로나19 관련한 여행 제한 조치에 예외를 허용하지 않기로 함에 따라 이번 예선 대회를 열 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2월 FIBA 아시아컵 예선은 불과 3주 정도를 앞두고 다른 개최지를 찾아야 하는 상황이 됐다.

같은 기간 일본 도쿄에서 열릴 예정이던 B조 경기 일정은 지난주 카타르 도하로 개최지가 변경된 바 있다. 역시 코로나19 때문이다.

우리나라는 2월 필리핀에서 열리는 예선에 나갈 국가대표 12명 명단을 지난 22일에 확정, 발표했다.

현재 국내 리그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구단 형평성 차원에서 팀당 1명씩 선발했는데 이 과정에서 대한민국농구협회와 KBL, 10개 구단 간 이견이 불거졌고, 김상식 대표팀 감독은 2월 예선을 마친 뒤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FIBA 아시아컵 본선은 올해 8월 1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개막한다. 본선에는 아시아, 오세아니아에서 16개 나라가 출전한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