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우치, 트럼프의 '살균제 주입' 발언에 "'아이고 맙소사' 했다"

송고시간2021-01-27 05:02

"즐겁지 않지만 도덕성 지키고 과학 옹호하기 위해 대통령에 반박해야 했다"

"의사당 폭동 사태, 깊은 분열의 반영…파괴적일 뿐"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지난해 4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살균제 주입' 발언을 듣고 탄식했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25일 밤(현지시간) CNN에 출연해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난 그저 '아이고 맙소사'라고 말했다. 나는 무슨 일이 벌어질지 알 수 있었다"고 회고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4월 코로나바이러스가 자외선이나 살균제에 노출되면 죽는다는 내용의 백악관 브리핑에서 "(살균제를) 몸 안에 주사하거나 거의 청소를 해서 저것(바이러스 제거)과 비슷한 것을 우리가 할 방법이 없을까?"라는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

코로나19 치료법으로 살균제 인체 주입을 제안한 것이다.

파우치 소장은 "대통령의 이런 발언을 들은 사람들이 생겨나고, 그들은 위험하고 어리석은 일들을 하기 시작할 것"이라며 "이는 곧장 그 자리에 없던 우리 같은 사람이 '이건 하지 말아야 할 일이야'라고 말한 이유"라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그다음 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나서서 살균제를 주입하지 말라는 안내문을 내보냈다고 덧붙였다.

실제 공화당 소속인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 뒤 주 정부에 소독제를 주사하거나 복용하는 것이 코로나19를 치료하는 효과적인 방법인지를 문의하는 전화 수백 통을 받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파우치 소장은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코로나19 팬데믹과 관련해 양질의 정보와 질 낮은 정보를 뒤섞어 받고 있었다고 술회했다.

파우치 소장은 "불행히도 과학에 기반을 둔 정보와 반대되는, 입증되지 않은 개념들이 만연한 것처럼 보였다"며 "나는 대통령을 반박하는 게 전혀 즐겁지 않지만 나 자신의 도덕성을 유지하고 또한 그들이 주장하는 것을 데이터는 입증하지 않는다는 과학을 옹호하기 위해 나서야만 했다"고 회고했다.

실제 파우치 소장은 수차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을 정면으로 반박해 언론의 조명을 받았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파우치 소장을 해고하겠다는 의사를 암시하는 듯한 트위터를 올리기도 했다. 또 파우치 소장은 정체불명의 가루가 든 편지 봉투가 배달돼 얼굴 등에 이 가루를 뒤집어쓰기도 했고, 생명의 위협을 받기도 했다.

파우치 소장은 지난 6일 수도 워싱턴DC의 연방의회 의사당에서 있었던 폭동 사태가 자신을 향한 협박 등에서 드러난 분열의 극단적 양상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그것은 순전히 너무도 깊어서 걱정스러울 정도의 분열을 반영하는 것"이라며 "이 나라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나는 그것을 단지 파괴적일 뿐이라고 생각하며 그것은 아주 무섭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