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성재 아나운서 "거취에 대해 SBS와 논의…결론은 아직"

송고시간2021-01-26 21:17

beta

배성재(42) SBS 아나운서가 프리랜서로 전향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 아나운서는 26일 자신이 진행하는 SBS파워FM(107.7㎒) '배성재의 텐'에서 "거취에 대해 회사와 이야기하는 게 맞다"고 퇴사설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그런데 아직 결론이 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배성재 아나운서
배성재 아나운서

[S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성재(42) SBS 아나운서가 프리랜서로 전향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 아나운서는 26일 자신이 진행하는 SBS파워FM(107.7㎒) '배성재의 텐'에서 "거취에 대해 회사와 이야기하는 게 맞다"고 퇴사설에 대해 언급했다.

다만 그는 "그런데 아직 결론이 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배 아나운서는 2005년 KBS 31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고 이듬해 SBS 공채 14기로 이적했다. 이후 그는 스포츠 캐스터로 활약하며 역량을 인정받았다. 배우 배성우의 동생이기도 하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