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권덕철 음성 판정 후 2주 격리수순…정은경은 검사결과 대기중(종합)

송고시간2021-01-26 21:03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직원과 접촉해 검사를 받았던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권 장관은 이날 오후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됐다.

확진 판정을 받은 복지부 직원은 권 장관을 가까이서 보좌하는 수행비서인 점에 비춰 권 장관은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격리 수순을 밟게 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권 복지장관, 밀접접촉자로 분류될 듯…정 질병청장 검사 결과, 내일 나올 예정

코로나19 백신 의정공동위원회 1차 회의
코로나19 백신 의정공동위원회 1차 회의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오른쪽)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6일 오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백신 접종 의정공동위원회'에서 의료계 대표들과 백신 접종 계획을 논의하고 있다. 2021.1.26 kw@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직원과 접촉해 검사를 받았던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으로 파악됐다.

26일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권 장관은 이날 오후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됐다.

권 장관은 이날 복지부 직원 1명이 확진되자 밀접 접촉자로 분류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해 검사를 받은 뒤, 자체적으로 격리에 들어갔다.

일단 검사 결과는 음성으로 나왔지만 확진된 직원과 접촉이 있었던 만큼 권 장관은 2∼3일 정도 뒤에 다시 검사를 받을 예정으로 알려졌다.

확진 판정을 받은 복지부 직원은 권 장관을 가까이서 보좌하는 수행비서인 점에 비춰 권 장관은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격리 수순을 밟게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권 장관이 밀접 접촉자인지에 대한 최종 판단은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내려진다. 지난해에는 김강립 당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확진자 접촉 가능성으로 인해 2주간 자가격리를 한 바 있다.

정 청장도 이날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정 청장은 복지부 직원의 확진으로 인해 권 장관이 검사를 받은 점을 고려해 선제적으로 검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정 청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의정 공동위원회'에서 권 장관을 만났으며, 전날에도 공동 업무계획 브리핑에서 권 장관과 자리를 함께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것이 아니라 현재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것은 아니다"면서 "사전 예방적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았는데 결과는 내일 아침께 나올 듯하다"고 설명했다.

질병청은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지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정공동위원회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정공동위원회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26일 오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 방역당국 대표자들과 의료계 대표들이 백신 접종 계획 논의를 위한 회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26 kw@yna.co.kr

yes@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