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일부터 다시 추워진다…모레 강한 바람과 함께 비 또는 눈

송고시간2021-01-26 16:51

beta

며칠 반짝 올랐던 기온이 27일부터 다시 떨어진다.

기상청은 27일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3∼7도 더 떨어져 중부지방과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 0도 이하의 분포를 보이며 쌀쌀하다고 26일 밝혔다.

28일 북쪽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낮 한때 전국에 돌풍과 함께 비 또는 눈이 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로 변 눈사람
도로 변 눈사람

(강릉=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전날 내린 눈으로 강원 산간에 아름다운 설경이 펼쳐진 24일 오전 대관령 도로변 쉼터에 누군가 만들어 놓은 눈사람이 눈길을 끌고 있다.
2021.1.24 mom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최근 며칠 반짝 올랐던 기온이 27일부터 다시 떨어진다.

기상청은 27일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3∼7도 더 떨어져 중부지방과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 0도 이하의 분포를 보이며 쌀쌀하다고 26일 밝혔다.

27일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도∼3도, 낮 최고기온은 4∼12도다.

현재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경남권에는 비가 오는 곳이 있다. 그 밖의 대부분 지역은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많고 수도권과 강원 영서 일부 지역은 약한 비가 내리면서 1㎜ 내외의 강수량이 기록될 수 있다.

27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지만, 밤부터 차차 구름이 많아져 28일에는 대부분 지역이 흐릴 예정이다.

28일 북쪽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낮 한때 전국에 돌풍과 함께 비 또는 눈이 온다.

이번 강수는 비 또는 진눈깨비로 내리다가 기온이 떨어지면서 눈으로 바뀌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눈이 오는 시간은 짧지만 강하게 내리기 때문에 가시거리가 매우 짧아지고 노면이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

짧은 시간에 많은 눈이 오면서 쌓일 가능성이 있고, 오후부터는 기온이 크게 떨어짐에 따라 내린 눈이 얼어 빙판길이 생기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28일 낮부터는 전국적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분다.

특히 해안과 제주도, 도서지역, 산지는 바람이 시속 45∼65㎞, 최대순간풍속 90㎞ 이상으로 불 예정이다. 그 밖의 지역에도 시속 25∼50㎞, 최대순간풍속 7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매우 강한 바람으로 인해 선별진료소에 설치된 천막이나 옥외 간판, 비닐하우스 등에서 피해가 생길 수 있으니 사전에 철저히 대비하고 낙하물로 인해 보행자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