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IEM국제학교 작년 6월 신고했는데 안이한 대처로 집단 감염"

송고시간2021-01-26 16:45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33명이 나온 IM선교회와 IEM국제학교를 지난해 6월 대전시에 신고했지만, 제대로 점검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시민 주장이 제기됐다.

26일 대전시가 운영하는 일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지난해 글과 전화로 대전시에 신고했는데도 안이한 대처로 오늘의 결과가 나왔다"는 글과 함께 지난해 6월 20일 올린 글이 게시됐다.

게시자는 지난해 6월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 대학생으로 보이는 학생까지 다양한데 마스크도 잘 하지 않고 단체로 숙식을 하며 지내는 것이 위태로워 보인다"며 "이 시설이 숙박시설도 아닐 테고, 교육시설로 이용하는 것인지 불분명하다"고 신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민이 IM선교회 시설서 어린 학생 단체 합숙 등 SNS로 제보

당국 "점검 나가서 경고했지만 비인가 시설이라…"

차량으로 이동하는 IEM국제학교 확진자
차량으로 이동하는 IEM국제학교 확진자

25일 오후 대전시 중구 대흥동 IEM국제학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이 치료센터로 이동하기 위해 차량에 탑승하는 모습. 비인가 교육시설인 IEM국제학교에서는 13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선교회 시설로 보이는데 어린 학생들이 합숙하는 것 같고, 가끔은 좁은 사무실에서 교육받기도 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33명이 나온 IM선교회와 IEM국제학교를 지난해 6월 대전시에 신고했지만, 제대로 점검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시민 주장이 제기됐다.

26일 대전시가 운영하는 일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지난해 글과 전화로 대전시에 신고했는데도 안이한 대처로 오늘의 결과가 나왔다"는 글과 함께 지난해 6월 20일 올린 글이 게시됐다.

게시자는 지난해 6월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 대학생으로 보이는 학생까지 다양한데 마스크도 잘 하지 않고 단체로 숙식을 하며 지내는 것이 위태로워 보인다"며 "이 시설이 숙박시설도 아닐 테고, 교육시설로 이용하는 것인지 불분명하다"고 신고했다.

이어 "학교 교육도 어려운 마당에 학생들이 불안한 장소에 노출된 게 걱정"이라며 "전에도 전화를 드렸는데 이렇다 할 답변도 없고, 제가 귀찮게 하는 것은 아닌지 당혹스럽다"고 덧붙였다.

[대전시 운영 SNS 댓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시 운영 SNS 댓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신고를 접한 자치단체는 IM선교회가 운영하는 종교시설인 2층 예배당만을 점검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숙사나 교육시설은 비인가 시설이라 점검의 손길이 미치지 못했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당시 중구에서 자체 조사를 진행하고 경고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학생들이 있지만 비인가 시설이라 기숙학원으로 적용해야 하는지 종교활동으로 봐야 하는지 모호해 사각지대에 놓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인가 시설 여부를 떠나 시민 안전을 위해 조치하고, 그것을 체계적으로 관리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정부에서도 관리감독 주무 부처가 어디인지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전시교육청은 전날 "IEM국제학교는 종교단체가 설립한 무등록·미인가 시설로, 지도 감독은 지방자치단체 소관 업무"라고 선을 그어 비판을 받았다.

일각에서는 시민 신고에도 불구하고 관계 기관들이 손을 놓으면서 대규모 집단 감염 사태를 불러왔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SNS 글 게시자는 "제보 전화 이후 처리에 관한 어떤 답변도 듣지 못했다"며 "방역을 이렇게 수동적으로 해서야 되겠느냐"고 꼬집었다.

kjunho@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