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故조동진 떠난지 3년…장필순이 다시 부른 그의 명곡

송고시간2021-01-26 15:41

beta

싱어송라이터 장필순이 한국 포크 음악의 대부 고(故) 조동진의 노래들을 다시 불렀다.

26일 레이블 최소우주에 따르면 장필순은 이날 정오 음원 사이트를 통해 '장필순 리마인즈(Reminds) 조동진' 앨범을 공개하고 CD도 발표했다.

장필순은 음악적 스승인 조동진의 숨겨진 명곡과 대중적으로 유명한 곡들을 다시 들려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음악의 깊이 선배님께 가까이 가보려해…조금은 숙제 마친 마음"

싱어송라이터 장필순
싱어송라이터 장필순

[도이키 뮤직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싱어송라이터 장필순이 한국 포크 음악의 대부 고(故) 조동진의 노래들을 다시 불렀다.

26일 레이블 최소우주에 따르면 장필순은 이날 정오 음원 사이트를 통해 '장필순 리마인즈(Reminds) 조동진' 앨범을 공개하고 CD도 발표했다.

장필순은 음악적 스승인 조동진의 숨겨진 명곡과 대중적으로 유명한 곡들을 다시 들려준다.

타이틀곡으로 정한 '슬픔이 너의 가슴에'와 '먼 길 돌아오며' 두 곡은 "제가 노래하며 나름 가장 힘들 때 큰 위로를 받았던 노래"라고 그는 전했다.

또 '물을 보며', '아침이 오고 다시 저물고', '제비꽃', '흰 눈이 하얗게', '내가 좋아하는 너는 언제나', '나뭇잎 사이로', '해 저무는 공원', '그대 창가엔' 등 총 10곡이 수록됐다.

10곡의 연주, 편곡, 믹싱, 마스터링은 모두 조동진의 동생이자 장필순의 삶의 동반자인 싱어송라이터 겸 프로듀서 조동익이 맡았다.

장필순은 "선배님이 세상을 떠나신 지도 벌써 세 번의 해를 넘긴다"며 "많은 뮤지션들의 롤모델이기도 했지만 조동익 씨와 제게는 그 누구와도 다른 의미로 닿아 있는 분이시기에 꼭 하려고 했던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작년 추모 공연도 못 올려 마음 한 켠에 아쉬움과 죄송한 마음이 많았다"며 "그분의 음악으로 저의 삶에 큰 위로가 되었기에 청자들에게도 많이 알려지지 않은 좋은 노래들을 들려드리고 싶었고 부르고 싶었다"고 전했다.

싱어송라이터 장필순
싱어송라이터 장필순

[도이키 뮤직 제공]

이번 녹음을 위해 오래된 조동진의 앨범을 들었을 때 지금 들어도 부족하지 않은 세련미와 깊이에 감사하게 됐다고도 말했다.

"제일 먼저 원곡의 느낌을 최대한 살릴 수 있는 방향으로 작업의 길을 정했습니다. 그러기 위해선 악기를 줄였고, 목소리의 기교를 없애고 대신 멜로디, 노랫말, 곡 분위기, 전체적인 음악의 깊이를 선배님에 가까이 가보려 노력했습니다."

그는 "뭔가 꼭 해야 할 숙제를 조금은 마친 듯한 마음"이라며 "오래도록 대중들의 마음속에 닿아 있는 음악으로 남는 앨범이 되길 바란다"는 인사를 전했다.

지난 2017년 암으로 작고한 조동진은 자연주의적인 노랫말과 서정적인 선율로 한국 대중음악사에 깊은 족적을 남긴 포크계의 거장이다.

1979년 1집 '행복한 사람'을 시작으로 총 6장의 음반을 발표했으며, 장필순도 함께 한 작가주의 뮤지션 공동체 하나음악과 푸른곰팡이를 이끌며 후배 뮤지션들에게 큰 영향을 남겼다. 그에게는 2018년 은관문화훈장이 추서됐다.

장필순은 지난해 3월 자신의 노래를 다시 부른 '수니 리워크-1'(soony re:work-1) 앨범을 발표하고 11월에는 싱글 '소랑'을 내는 등 최근 활발한 음악 작업을 하고 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