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NK금융 계열사 임추위 첫 회의…차기 행장 선임절차 돌입

송고시간2021-01-26 15:07

beta

부산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시작으로 BNK금융 주요 계열사 대표를 선임하는 일정이 26일 시작됐다.

부산은행 임추위는 이날 은행 본점에서 비공개 첫 회의를 열고 차기 행장 선임 일정 등을 논의했다.

경남은행, BNK캐피탈, BNK저축은행 등 주요 계열사 행장과 대표를 선정하는 일정도 잇달아 열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BNK금융지주
BNK금융지주

[BNK금융지주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시작으로 BNK금융 주요 계열사 대표를 선임하는 일정이 26일 시작됐다.

부산은행 임추위는 이날 은행 본점에서 비공개 첫 회의를 열고 차기 행장 선임 일정 등을 논의했다.

경남은행, BNK캐피탈, BNK저축은행 등 주요 계열사 행장과 대표를 선정하는 일정도 잇달아 열린다.

계열사별 임추위는 후보 자격 조건을 갖춘 내부 임원 등을 대상으로 경영 현안에 대한 면접 등을 거쳐 적격후보자명단(숏리스트)을 만들어 이사회에 제출하는 역할을 한다.

이사회는 평판 조회 및 면접 등을 통해 최종 후보를 확정하고 3월 열리는 주주총회에 안건을 상정한다.

부산은행장 후보는 빈대인 행장을 비롯해 일부 은행 임원과 지주 임원 등이 포함된다.

다른 계열사 대표 후보에는 현 임원 외에 BNK금융 계열사 대표 등도 포함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빈대인 부산은행장, 황윤철 경남은행장, 이두호 캐피탈 대표, 성명환 저축은행 대표 등이 모두 연임을 노리는 가운데 이사회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지역 금융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현 경영진의 연임을 통해 안정을 택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투자 전문 금융그룹으로 전환을 위해 계열사별로 변화를 꾀할 수도 있다는 게 금융권의 관측이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