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아이언 사망' 내사종결 방침…"타살 가능성 없어"

송고시간2021-01-26 14:46

beta

경찰은 사망한 래퍼 아이언(본명 정헌철·29)에 대해 타살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하고 내사 종결로 처리할 방침이라고 26일 밝혔다.

서울 중부경찰서 관계자는 "내사 결과 타살 가능성이 없고 사인이 명확해서 부검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이언은 전날 오전 10시 25분께 서울 중구에 있는 한 아파트 화단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채로 경비원에게 발견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이언, 영정 속 마지막 모습
아이언, 영정 속 마지막 모습

(서울=연합뉴스) 래퍼 아이언(본명 정헌철·28)의 빈소가 26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아이언은 지난 25일 서울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진 채로 발견,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 판정을 받았다. 2021.1.26 [사진공동취재단]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경찰은 사망한 래퍼 아이언(본명 정헌철·29)에 대해 타살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하고 내사 종결로 처리할 방침이라고 26일 밝혔다.

서울 중부경찰서 관계자는 "내사 결과 타살 가능성이 없고 사인이 명확해서 부검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이언은 전날 오전 10시 25분께 서울 중구에 있는 한 아파트 화단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채로 경비원에게 발견됐다. 이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서울 용산구에 거주하는 그가 중구 아파트 화단에서 발견된 이유에 대해 경찰은 "연고가 있는 것이 확인됐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사생활과 관계된 사안이라 밝힐 수 없다"고 했다.

현장에선 유서도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언은 2014년 엠넷 힙합 서바이벌 '쇼미더머니 시즌3'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던 래퍼로, 디지털 싱글 '블루'(blu)와 정규 앨범 '록 보텀'(ROCK BOTTOM) 등을 발매했다.

그는 지난해 자신에게 음악을 배우던 10대 미성년자를 야구방망이로 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이전에도 여자친구 폭행과 대마 흡연으로 징역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