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수처, 부패수사 맡을 수사관 30명 공개 채용

송고시간2021-01-26 12:08

beta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가 26일 수사 및 조사 업무를 수행할 수사관을 공개 채용한다고 밝혔다.

공수처는 4급부터 7급까지 총 30명의 수사관을 채용할 예정이다.

공수처법에 따르면 수사관 정원은 40명이지만, 공수처 출범과 함께 검찰에서 파견받은 수사관 10명을 제외해 채용인원이 줄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닻 올린 공수처
닻 올린 공수처

(과천=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검찰 주도의 형사사법제도를 혁신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21일 공식 출범했다. 김진욱 초대 처장은 25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하며 취임 후 첫 공식 외부일정을 시작했다.
사진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 위치한 공수처 건물 입구. 2021.1.25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최재서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가 26일 수사와 조사 업무를 담당할 수사관을 공개 채용한다고 밝혔다.

공수처는 4급부터 7급까지 총 30명의 수사관을 채용할 예정이다. 서기관(4급) 2명, 검찰사무관(5급) 8명, 검찰주사(6급)와 검찰주사보(7급) 각각 10명씩이다.

공수처법에 따르면 수사관 정원은 40명이지만, 공수처 출범과 함께 검찰에서 파견받은 수사관 10명을 제외해 채용 인원이 줄었다. 수사관에는 변호사 자격을 일정 기간 이상 보유하고 있거나 공무원으로서 수사·조사업무를 수행한 사람이 지원할 수 있다.

국세청·금융위원회·공정거래위원회·감사원·국민권익위원회 등 기관에서 조사·감사 등 사정업무를 일정 기간 이상 수행한 사람도 채용 대상이다. 원서접수는 내달 3∼5일이며 채용은 서류전형·면접시험·공수처장 임명 순으로 진행된다.

공수처 수사관 임기는 6년으로 연임 가능하며 고위공직자 부정부패에 대한 실질적인 수사 업무를 담당한다.

김진욱 공수처장은 "국가의 투명성과 공직사회의 신뢰를 높이는 데 뜻을 같이하는 다양한 경력과 배경을 가진 유능한 인재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고 했다.

앞서 공수처는 지난 24일 검사 23명을 채용하기 위한 공모 절차도 시작했으며 대변인은 공무원이 아닌 외부 전문가로 채용한다는 방침이다.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