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작 깃털처럼…빛 반사로 색깔 내는 디스플레이 기술 개발

송고시간2021-01-26 12:00

beta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조류 깃털이 색을 내는 원리를 이용한 '반사형 디스플레이 원천기술'과 조류충돌 방지 기술인 '광학 요소 어레이(array)'를 최근 개발하고 관련 특허 2건을 출원했다고 26일 밝혔다.

국립생태원 생태모방연구팀과 연세대 글로벌융합공학부 여종석 교수팀은 2018년부터 공동으로 조류 깃털 구조색 모방 연구를 추진해온 끝에 반사형 디스플레이 원천기술을 개발했다.

반사형 디스플레이 기술은 컬러필터나 백라이트를 사용하는 기존 디스플레이와는 달리 자연광 반사에 의해 색상을 재현하는 방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립생태원 특허 출원…조류충돌 방지 기술도 개발

꿩 깃털 구조색 부분 확대 [국립생태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꿩 깃털 구조색 부분 확대 [국립생태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조류 깃털이 색을 내는 원리를 이용한 '반사형 디스플레이 원천기술'과 조류충돌 방지 기술인 '광학 요소 어레이(array)'를 최근 개발하고 관련 특허 2건을 출원했다고 26일 밝혔다.

국립생태원 생태모방연구팀과 연세대 글로벌융합공학부 여종석 교수팀은 2018년부터 공동으로 조류 깃털 구조색 모방 연구를 추진해온 끝에 반사형 디스플레이 원천기술을 개발했다.

구조색은 색소에 의한 색이 아니라 구조에 의해 빛이 반사하며 나타나는 색으로, 공작이나 파랑새 등에서 관찰할 수 있다.

연구진은 이처럼 일부 조류의 깃털에서 나타나는 파란색, 녹색 등 화려한 색채가 색소가 아닌 깃털 내부의 특수한 미세구조에 의한 것이라는 점에 착안했다.

반사형 디스플레이 기술은 컬러필터나 백라이트를 사용하는 기존 디스플레이와는 달리 자연광 반사에 의해 색상을 재현하는 방식이다.

저전력·고색 재현 디스플레이 개발을 위한 핵심기술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했다.

'조류 충돌 방지를 위한 광학 요소 어레이'는 해마다 약 800만 마리의 야생 조류들이 건물 유리와 방음벽에 부딪혀 폐사하는 현상을 막기 위해 개발한 기술이다.

유리창이나 방음벽 등 투명구조물 표면을 선형, 방사형 등 특정 형태의 나노구조 배열로 제작하면 이 나노구조에서 반사되는 빛을 감지한 조류가 구조물을 인식하고 충돌을 피하는 원리를 적용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사람의 시야는 방해하지 않으면서 조류는 선택적으로 빛을 감지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생태원은 동물의 부착 및 천공, 식물의 습도 반응 움직임 등 다양한 생태모방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