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진욱 "사람이 중요…차장 단수 제청도 편향될 수 있어"

송고시간2021-01-26 09:58

beta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처장은 26일 차장 복수 제청 논란과 관련해 "단수 제청을 한다고 하더라도 편향되거나 정치적 중립성이 의심되는 사람이 임명될 수도 있다"고 반박했다.

김 처장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차장 제청 방식에 대해 "결국 사람이 중요하다"며 이번 주 복수 제청하겠다는 뜻을 거듭 강조했다.

"정치적 중립성이 의심되고 편향적인 사람이 추천될 우려가 있다면 단수 제청이 더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정치적 중립성이 있는 인사가 임명되는 것이 중요하지 단·복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청권과 임명권의 조화 필요…정치적 중립성이 중요"

출근하는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출근하는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과천=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처장은 26일 차장 복수 제청 논란과 관련해 "단수 제청을 한다고 하더라도 편향되거나 정치적 중립성이 의심되는 사람이 임명될 수도 있다"고 반박했다.

김 처장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차장 제청 방식에 대해 "결국 사람이 중요하다"며 이번 주 복수 제청하겠다는 뜻을 거듭 강조했다.

국민의힘이 복수 제청에 관해 `대통령 입맛에 맡기며 공수처의 독립성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판하는 데 선을 그은 것이다.

그는 "차장 임명은 공수처장의 제청권과 대통령의 임명권을 조화롭게 완성시켜야 하는 법률 행위"라며 "한쪽이 일방적으로 (뜻을) 관철하면 다른 권한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적 중립성이 의심되고 편향적인 사람이 추천될 우려가 있다면 단수 제청이 더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정치적 중립성이 있는 인사가 임명되는 것이 중요하지 단·복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공수처장은) 인사 검증을 할 권한도 없다"고 강조했다. 단수 제청을 했는데 청와대 검증에서 걸린다면 곤란한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그는 이날 오후 국회에 방문해 박병석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는 것고 관련해서는 "향후 국회가 공수처에 바라는 의견을 들으러 방문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2vs2@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Lh73QGFu6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