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칠레 법원 "군부독재 때 숨진 전 대통령, 피살 증거 없어"

송고시간2021-01-26 08:16

1심 판결 뒤집고 프레이 전 대통령 살인 피의자들에 무죄 선고

프레이 몬탈바 전 칠레 대통령
프레이 몬탈바 전 칠레 대통령

[프레이 재단/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칠레 군부독재 시절인 1982년 숨진 에두아르도 프레이 몬탈바 전 대통령에 대해 칠레 법원이 살해된 것이라던 1심 판결을 뒤집었다. 유족은 강하게 반발했다.

칠레 항소법원은 25일(현지시간) 프레이 전 대통령 살해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의사와 운전기사, 정보기관 요원 등 6명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고 로이터·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재판부는 "(프레이 전 대통령의) 죽음이 제3자의 기만이나 태만, 또는 (의료진의) 부작위로 인한 것임을 가리키는 증거가 없다"며 "프레이 전 대통령은 살인 피해자가 아니라 의학적 합병증으로 숨진 것"이라고 밝혔다.

1964∼1970년 집권한 프레이 전 대통령은 71세였던 1982년 수도 산티아고의 병원에서 탈장 수술을 받은 후 사망했다.

당시엔 패혈증이 사인으로 알려졌으나 이후 유족의 의뢰로 실시된 재부검 결과 신체에서 독극물이 발견되면서 독살 가능성이 제기됐다.

프레이 전 대통령은 처음엔 아우구스토 피노체트의 군사 쿠데타를 지지하는 입장이었지만 이후엔 군사정권 비판에 앞장서며 민주화 운동의 핵심 인사로 활동했다.

지난 2009년 사건을 담당한 알레한드로 마드리드 판사는 프레이 전 대통령이 독살당했다고 판결했고, 10년 후인 2019년 독극물을 주입하거나 사건을 은폐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의사와 정보요원 등이 각각 3∼10년형을 선고받았다.

두 차례의 시신 발굴을 포함한 15년의 수사 끝에 이뤄진 판결이었다.

프레이 전 대통령이 피노체트 정권에 희생됐다고 주장하는 유족들은 1심 판결을 뒤집은 이번 항소심 판결에 반발하며 즉시 상고할 뜻을 밝혔다.

고인의 손자인 에우헤니오 프레이는 현지 일간 라테르세라에 "언젠가 정의가 실현될 것이라고 확신하기 때문에 계속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프레이 전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군부정권을 비판해오다 석연찮은 죽음을 맞은 노벨문학상 시인 파블로 네루다(1904∼1973)도 프레이 전 대통령과 같은 병원에서 사망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