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진핑 "코로나 위기 극복 위해 다자주의 유지해야"

송고시간2021-01-25 22:19

beta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5일 '다보스 어젠다' 화상 연설에서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다자주의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신임 대통령 취임 후 처음 연설에 나선 시 주석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임 대통령이 천명해온 미국 우선주의에 반대되는 다자주의를 수차례 강조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세계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부터 회복할 전망이 불확실하다"면서 "지금의 위기에서 벗어나는 방법은 다자주의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다보스 어젠다' 화상 연설서 "이념적 편견·냉전적 사고방식 버려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5일 '다보스 어젠다' 화상 열설을 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5일 '다보스 어젠다' 화상 열설을 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5일 '다보스 어젠다' 화상 연설에서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다자주의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념적 편견을 버리고 낡은 냉전적 사고방식을 피해야 한다"면서 "대결은 막다른 길로 안내할 것이며 팬데믹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상호 존중으로 회귀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신임 대통령 취임 후 처음 연설에 나선 시 주석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임 대통령이 천명해온 미국 우선주의에 반대되는 다자주의를 수차례 강조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세계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부터 회복할 전망이 불확실하다"면서 "지금의 위기에서 벗어나는 방법은 다자주의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세계가 거시경제 정책 협력을 강화하고 무역과 투자, 기술 교류의 장벽을 없애야 한다"면서 "세계 산업·공급망, 국제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전염병을 이유로 어떠한 탈동조화나 탈세계화에도 관심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새로운 냉전을 시작하고 다른 이들을 위협하며, 공급망을 붕괴시키고 다른 나라에 제재를 가하며 고립시키는 것은 세계를 분열시키고 대립하게 만들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는 한 나라나 몇몇 나라가 설정한 규정이 아니라 모든 나라가 합의한 규정에 따라 다스려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세계 경제 주요 플랫폼으로서 주요 20개국(G20)의 역할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또한 "국제사회는 개발도상국에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고 그들의 합법적 개발이익을 보호해야 한다"면서 "동등한 권리와 기회, 규정이 강화돼야 하며 이를 통해 모든 국가들이 개발의 과실과 기회로부터 혜택을 볼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다보스 어젠다'는 오는 5월 세계경제포럼(WEF)에 앞서 WEF가 25~29일 개최하는 온라인 회의다.

한중일을 비롯해 세계 주요국 정상들이 참석한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