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논란 속 '최재형상' 받은 추미애 "응원 가슴에 새기겠다"(종합)

송고시간2021-01-25 19:05

beta

퇴임을 앞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일부 단체 반발로 논란이 된 광복회의 '독립운동가 최재형 상'을 예정대로 수상했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4시께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시상식에 참석해 김원웅 광복회장으로부터 상을 전달받았다.

"며칠 후엔 숨 가쁘게 달렸던 일련의 장관직 마무리하고 떠나게 된다"며 "그런 맘으로 달려온 1년이었는데 이런 상으로 저에게 옷깃 여밀 기회를 주신 것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따뜻한 응원 영원히 잊지 않고 가슴에 새기며 저 자신을 성찰하고 가다듬는 좌표로 삼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복회 시상식 직접 참석…최재형기념사업회는 광복회 항의방문

'최재형상' 수상한 추미애 장관
'최재형상' 수상한 추미애 장관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5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시상식에서 '최재형상'을 받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김원웅 광복회장과 임시의정원 걸개 태극기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정빛나 기자 = 퇴임을 앞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일부 단체 반발로 논란이 된 광복회의 '독립운동가 최재형 상'을 예정대로 수상했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4시께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시상식에 참석해 김원웅 광복회장으로부터 상을 전달받았다.

이날 후임 법무장관의 인사청문회 당일인 데다 광복회의 수상자 발표 이후 논란이 불거진 만큼 추 장관이 대리 수상을 할 것이란 관측도 나왔지만,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광복회는 추 장관이 재임 중 친일파 후손이 소유한 재산 171필지(면적 약 293만㎡, 공시지가 약 520억 원, 시가 약 3천억 원 상당)를 국가귀속 시킨 점을 수상 사유로 밝혔다.

추 장관은 수상 소감에서 "이 자리에 오는 것이 조금 쑥스럽기도 했다"면서 "친일 재산 환수를 처음으로 500억 원 넘게 하기까지, 아마 앞으로도 더 잘해달라는 법무부에 대한 관심과 응원 차원이 아닌가 해서 제 개인 입장보다는 법무부의 관심·촉구로서, 노력해달라는 차원에서 받게 됐다"고 말했다.

사실상의 퇴임 소회도 전했다.

자신을 '촛불로 세운 문재인 정부의 법무장관'이라고 표현한 추 장관은 안중근 의사가 옥중에서 남긴 '위국헌신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나라를 위해 몸을 바침은 군인의 본분)'이라는 휘호를 언급하며 "정의에 대해서 헌신하는 것이 문재인 정부 공직자의 본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며칠 후엔 숨 가쁘게 달렸던 일련의 장관직 마무리하고 떠나게 된다"며 "그런 맘으로 달려온 1년이었는데 이런 상으로 저에게 옷깃 여밀 기회를 주신 것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따뜻한 응원 영원히 잊지 않고 가슴에 새기며 저 자신을 성찰하고 가다듬는 좌표로 삼겠다"고 말했다.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시상식 참석한 추미애 장관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시상식 참석한 추미애 장관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시상식에 참석해 인사말하고 있다. saba@yna.co.kr

'최재형 상'은 광복회가 독립운동을 재정적으로 도운 고(故) 최재형(1860∼1920) 선생의 정신을 기린다는 취지에서 지난해 만든 상이다.

지난해 5월과 12월 각각 고(故) 김상현 의원과 유인태 전 국회사무처장에게 수여한 데 이어 추 장관을 세 번째 수상자로 선정했다.

그러나 사단법인 독립운동가최재형기념사업회(이하 사업회)는 자신들이 지난해 최 선생 후손과 협의 후 똑같은 명칭의 상을 만들어 운영하는 상황에서 광복회가 별도 협의도 없이 상을 제정하고, 특정 정치권 인사 등에게 수여해 불필요한 오해를 야기하고 고인의 독립정신도 퇴색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날 광복회관을 직접 항의방문 한 문영숙 사업회 이사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상 제정 시엔 관련 조례와 심의·선정 등의 절차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기준 없이 정한 것으로 보인다"며 "임의로 상을 주는 것이야말로 최 선생에 대한 명예훼손"이라고 주장했다.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수상하는 추미애 장관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수상하는 추미애 장관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김원웅 광복회장으로부터 '독립운동가 최재형상'을 받고 있다. saba@yna.co.kr

이날 김원웅 회장은 잇단 논란을 의식한 듯 "(이번 수상은) 정파적인 이해관계에 의한 것이 아니다. 역사 정의를 실천하는 과제로서 상벌위원회에서 수상자를 결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사업회 측 반발에 대해서는 "독립운동가들의 고귀한 정신은 몇몇 특정 단체나 개인의 전유물이 아니다"라며 "민족의 양심에 맞게 그걸 행사하는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이번 논란이 자칫 독립운동단체 간 '이권 싸움'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25개 독립운동단체로 구성된 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회는 이날 입장문에서 "광복회에서 미리 기념사업회와 상의하지 못했던 점들은 아쉽다"면서도 "광복회의 시상에 대한 문제 제기가 호사가들에 의해 마치 열악한 독립운동가 단체들간의 이권다툼이나 갈등 양상으로 비춰질까 독립운동가 선양단체로서 매우 걱정스럽다"며 소통을 통한 해결을 강조했다.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