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부산시장 선거 앞두고…김종철 파문에 되살아난 '미투'

송고시간2021-01-25 17:01

beta

정의당발 성추행 파문에 미투(Me too·나도 당했다)가 서울·부산 시장선거의 핵심 이슈로 다시 떠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5일 정의당 김종철 전 대표는 소속 의원인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사실을 인정하고 대표직을 자진사퇴했다.

성추행 의혹으로 퇴장하며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의 원인을 제공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문도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는 모양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與 "무관용 원칙" 강조 속 언급 자제·野 "진보 민낯" 맹공

김종철 대표 성추행 사건 사과하는 정의당
김종철 대표 성추행 사건 사과하는 정의당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정의당 배복주 부대표(왼쪽)와 정호진 수석대변인이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으로 인한 사퇴에 대해 설명하며 사과하고 있다.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은정 기자 = 정의당발 성추행 파문에 미투(Me too·나도 당했다)가 서울·부산 시장선거의 핵심 이슈로 다시 떠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5일 정의당 김종철 전 대표는 소속 의원인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사실을 인정하고 대표직을 자진사퇴했다.

성폭력 근절을 외쳐온 정의당에서, 그것도 진보정치의 차세대 주자로 꼽혀온 김 전 대표가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사실에 진보진영은 큰 충격에 빠졌다.

동시에 성추행 의혹으로 퇴장하며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의 원인을 제공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문도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는 모양새다.

정의당은 물론이고 두 전직 시장의 소속 정당인 민주당에도 악재라는 분석이 나온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라며 '무관용 원칙'을 촉구한 것도 이러한 파장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겠다는 포석으로 해석된다.

당 관계자는 "이번 사태는 우리사회의 잘못된 조직문화, 성 불평등에 대한 장혜영 의원의 큰 용기에서 비롯된 것으로, 우리 사회를 바꾸는 동력이 될 것"이라며 "이를 선거에 이용해서는 안된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대변인 논평 이외에는 가급적 언급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한 의원은 "다른 당에서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위기의 정의당
위기의 정의당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한 25일 서울 여의도 정의당 당사에 누군가 들어가고 있다. zjin@yna.co.kr

야당은 민주진보 진영의 '성 추문' 논란을 재점화할 태세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성 관련 비위로 인해 수백억 원의 혈세를 들여 서울·부산 보궐선거를 치러야 하는 시점에서, 가해자가 한 공당의 대표, 피해자가 소속 국회의원이라니 당혹스럽다"고 했다.

서울시장 선거에 뛰어든 주자들도 성범죄에 대한 무관용 원칙과 2차 가해 방지를 약속하면서 진보 정당의 위선을 비판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인권과 진보를 외쳐온 이들의 이중성과 민낯을 더 이상 두고만 볼 수 없다"고 했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이런 일이 더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일관되고 엄중한 무관용 원칙 적용에 있다"라고 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통화에서 "개혁성, 도덕성을 주장해온 진보정당의 민낯이 드러난 것"이라며 "중도의 표심이 현실성 있는 대안을 보지 않겠나"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정치권 미투ㆍMe too (PG)
정치권 미투ㆍMe too (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