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리콜 받은 코나 EV서 불…국토부, 화재원인·리콜 적정성 조사

송고시간2021-01-26 06:01

beta

잇단 화재로 리콜(시정조치)을 시행한 현대차 코나 전기차(EV)에서 또 화재가 발생하자 국토교통부가 해당 차량에 대한 결함과 더불어 리콜 적정성 여부까지 조사하기로 했다.

그동안 코나 EV 화재와 관련 결함조사를 진행해온 국토부는 이번 사고가 화재 원인 규명의 새로운 변수가 되지 않을까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아닌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이번 화재와 관련한 조사를 진행하기로 전날 경찰과 조율했다"며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화재 원인과 결함 가능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26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과수 아닌 자동차안전연구원서 조사…화재 원인 규명 새 변수되나

충전 도중 불난 코나 전기차
충전 도중 불난 코나 전기차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23일 오후 4시 11분께 대구 달서구 유천동 한 택시회사에 설치된 공용 전기차충전기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 코나EV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진압 작업을 하고 있다. 2021.1.23[독자 송영훈 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최근 잇단 화재로 리콜(시정조치)을 시행한 현대차 코나 전기차(EV)에서 또 화재가 발생하자 국토교통부가 해당 차량에 대한 결함과 더불어 리콜 적정성 여부까지 조사하기로 했다.

그동안 코나 EV 화재와 관련 결함조사를 진행해온 국토부는 이번 사고가 화재 원인 규명의 새로운 변수가 되지 않을까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아닌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이번 화재와 관련한 조사를 진행하기로 전날 경찰과 조율했다"며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화재 원인과 결함 가능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26일 밝혔다.

앞서 이달 23일 오후 4시 11분께 대구 달서구 유천동 한 택시회사에 설치된 공용 전기차 충전기에서 충전 중이던 코나 EV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이에 자동차안전연구원은 화재 발생 다음 날인 24일 화재 현장에 직원들을 보내 기초조사를 벌였으며, 해당 차량에 대한 조사를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차량 화재가 발생하면 경찰과 국과수에서 우선 조사를 진행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이번 화재의 경우 배터리 문제와 연관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그동안 코나 EV 배터리 화재 조사를 담당해온 자동차안전연구원이 조사를 맡기로 한 것이다.

자동차안전연구원은 다만 배터리 외에 다른 요인에 의해 불이 났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화재 원인을 다각도에서 살펴볼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자동차에서는 배터리 외에도 다양한 전기적 요인으로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며 "현재는 현장 조사를 통해 피해 상태 등을 확인한 정도로 아직은 화재 원인을 단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앞서 코나 EV의 화재가 잇따르며 안전성 논란이 확산하자 2017년 9월부터 작년 3월까지 제작된 코나 EV 7만7천 대를 전세계에서 리콜했다.

리콜은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업데이트한 후 과도한 셀 간 전압 편차나 급격한 온도 변화 등 배터리의 이상 징후가 발견되면 배터리를 즉시 교체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이번에 대구에서 불이 난 코나 EV 차량은 리콜을 받은 차량으로 확인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만약 이번 차량의 화재 원인이 배터리 문제이고, 리콜 프로그램을 작동했는데도 불이 났다면 리콜 프로그램에 아직 반영되지 않은 결함 가능성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자동차안전연구원은 코나 EV에서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으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화재 재현시험 등을 진행해왔다.

이와 관련 상당 부분 입증 작업이 진행된 상태에서 이번 화재가 새로운 변수가 되진 않을지 국토부 안팎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국토부 관계자는 "리콜 계획의 적정성 등을 검증하고 필요하면 보완 조치할 계획"이라며 "코나 EV 화재와 관련 가급적 이른 시일 안에 정확한 화재 원인을 규명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