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불륜, 절도·음주운전' 잇단 사고·구설에 부산경찰청 난감

송고시간2021-01-26 06:55

beta

부산경찰청 소속 경찰관들이 불륜으로 잇따라 구설에 오르고, 경찰관이 차량을 훔쳐 음주운전 하는 일까지 발생하면서 부산 경찰이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26일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한 경찰관이 불륜으로 피소돼 이달 중순 1심 판결에서 2천500만원 손해배상 판결을 받은 사실이 확인된다.

진정이 사실인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잇따른 구설에 부산경찰청 내부는 술렁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경찰청
부산경찰청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경찰청 소속 경찰관들이 불륜으로 잇따라 구설에 오르고, 경찰관이 차량을 훔쳐 음주운전 하는 일까지 발생하면서 부산 경찰이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26일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한 경찰관이 불륜으로 피소돼 이달 중순 1심 판결에서 2천500만원 손해배상 판결을 받은 사실이 확인된다.

경찰은 판결이 나온 만큼 해당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해 징계위에 회부할지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또 다른 경찰관도 내부 동료와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는 진정이 본청에 접수돼 감찰이 이뤄지고 있다.

진정이 사실인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잇따른 구설에 부산경찰청 내부는 술렁이고 있다.

부산경찰청 한 관계자는 "사생활 관련 부분은 먼저 인지해 감찰하지 않지만, 문제가 돼 진정이 제기되거나 제소가 이뤄지면 사실관계 확인 후 징계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면서 "사생활이기는 하지만 공무원으로서 처신이 부적절하다면 징계 사유는 되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부산경찰청 소속 순경이 만취 상태에서 도로에 세워진 차량을 훔쳐 음주운전을 하다가 현행범 체포되기도 했다.

A 순경은 지난 24일 오후 10시 30분께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 수준인 상태에서 도로에 시동이 걸린 채 세워져 있는 차량에 올라타 음주운전을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해당 순경이 500m가량 음주운전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엄정하게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부산 모 경찰서장 관사에서 벌어진 절도 사건과 관련해서도 뒷말이 끊이지 않는다.

지난해 3월 한 경찰서장 관사에 침입한 도둑이 현금 1천300만원을 훔쳐 달아나면서 해당 돈의 출처에 대한 논란이 나왔다.

경찰청 본청은 이와 관련해 현재 수사를 진행 중이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