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국인 유학생 감금하고 흉기로 찌른 50대, 극단적 선택 시도

송고시간2021-01-25 14:14

beta

일자리를 주겠다며 외국인 유학생을 집으로 유인해 감금한 뒤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감금 및 특수상해 혐의로 50대 A씨를 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1일 오전 5시 30분께 인천시 서구 청라동 한 아파트에서 우즈베키스탄 국적인 20대 남자 유학생 B씨를 감금하고 머리 부위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출동 (PG)
경찰 출동 (PG)

[장현경,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일자리를 주겠다며 외국인 유학생을 집으로 유인해 감금한 뒤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감금 및 특수상해 혐의로 50대 A씨를 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1일 오전 5시 30분께 인천시 서구 청라동 한 아파트에서 우즈베키스탄 국적인 20대 남자 유학생 B씨를 감금하고 머리 부위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전날인 20일 오후 직업소개소를 통해 알게 된 B씨를 자택으로 불렀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범행 피해 이후 집 밖으로 탈출한 B씨의 신고를 받고 소방 당국과 함께 해당 아파트에 출동해 의식이 없는 상태로 쓰러져 있던 A씨를 발견,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A씨의 집 안에서는 극단적 선택을 할 때 사용하는 물품이 발견됐다.

그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이날 현재 의식을 찾았으나 범행 경위에 대해서는 제대로 진술하지 못하고 있다.

B씨는 경찰에서 "A씨가 가이드가 필요하다며 10만∼15만원 일당을 주겠다고 해 집으로 찾아갔다"며 "A씨가 주는 음료를 마시고 잠이 들었다가 깨어보니 A씨가 칼을 든 상태로 배 위에 올라와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유학생을 자택으로 부른 이유 등을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회복하는 대로 정확한 경위와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B씨가 마셨던 음료 성분 분석도 의뢰했다"고 말했다.

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