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주휴 3일 근무제' 논의 시동…자민당 시안 마련

송고시간2021-01-25 11:46

beta

일본에서 한 주일에 나흘 일하고 사흘을 쉬는 '주휴 3일' 근무제(주 4일 근무제) 논의에 시동이 걸렸다.

25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집권 자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바뀌고 있는 노동환경을 반영해 주휴 3일 근무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자민당 내의 관련 조직인 '1억총활약추진본부'는 최근 주휴 3일 근무제의 정의와 본인 의사에 반해 선택하도록 해선 안된다는 내용 등을 담은 시안을 만들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에서 한 주일에 나흘 일하고 사흘을 쉬는 '주휴 3일' 근무제(주 4일 근무제) 논의에 시동이 걸렸다.

25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집권 자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바뀌고 있는 노동환경을 반영해 주휴 3일 근무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자민당 구상의 골자는 기존의 주휴 2일 근무제를 원칙적으로 유지하면서 정규직에 한해 희망할 경우에만 주휴 3일을 허용토록 하는 것이다.

강제성을 배제한다는 의미를 살려 제도 명칭에는 '선택적'이라는 접두어가 붙었다.

일본 자민당 본부.[촬영 이세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자민당 본부.[촬영 이세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민당 내의 관련 조직인 '1억총활약추진본부'는 최근 주휴 3일 근무제의 정의와 본인 의사에 반해 선택하도록 해선 안된다는 내용 등을 담은 시안을 만들었다.

시안은 민간 기업에 이 제도 도입을 위한 환경 정비를 제안하고, 공무원 사회에는 민간 부문의 도입 상황을 보면서 적용을 검토하는 것으로 하고 있다.

자민당은 코로나19 유행을 계기로 부각된 주휴 3일 근무제의 좋은 점으로 직장 일을 하면서 육아나 개호(환자 가족 등을 돌보는 것)를 병행하는 것이 쉬워지고, 대학원 등에서 배우는 기회를 늘릴 수 있는 것을 꼽았다.

자민당은 시안에 '선택적 주휴 3일 근무제' 촉진책으로 중소기업에는 장려금 지급 방안을 검토한다는 내용도 담았다.

자민당 총재를 겸임하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자민당 총재를 겸임하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자민당은 경제계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토대로 시안을 다듬은 뒤 올봄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에게 정식으로 제안할 예정이다.

그러나 자민당 일각에선 주휴 3일 근무제가 현실적이지 않다는 신중론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부 기업이 일하는 방식 개혁과 코로나19 대책의 하나로 주휴 3일 근무제를 시험적으로 도입하고 있다며 이 근무제 해당자는 급여를 10~20% 적게 받는 사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