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네이버 신입사원, 'AR 사옥'에서 비대면으로 입사 교육

송고시간2021-01-25 11:32

beta

네이버는 올해 신입사원 입문 프로그램을 비대면으로 마쳤다고 25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네이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네이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네이버는 올해 신입사원 입문 프로그램을 비대면으로 마쳤다고 25일 밝혔다.

네이버는 신입 입문 과정을 '코드 데이'(code day)라고 부른다. 서로 코드를 맞춘다는 의미다.

올해 코드 데이는 이달 11∼22일 열렸다. 네이버 및 계열 법인의 개발·디자인·기획·경영지원 등 191명의 입사자가 참여했다.

원래 코드 데이는 네이버의 춘천 연수원·데이터센터, 광주 파트너스퀘어, 일본 라인 사옥 등을 방문하면서 체험·토론하는 식으로 열린다.

올해는 '밴드'로 소통하고, '네이버웍스'로 화상 회의를 하며 미션을 수행하고, '스마트주문·네이버페이'를 활용해 랜선 회식을 하고, '네이버 선물하기'를 활용해 티타임을 가지는 등 비대면으로 이뤄졌다.

네이버는 증강현실(AR) 아바타 앱 '제페토'에 네이버 사옥 그린팩토리를 3D 맵으로 만들기도 했다.

첫 출근부터 재택근무로 시작하는 신입사원들은 3D로나마 회사에 방문하는 경험을 했다. 이들은 동기끼리 '아바타 인증샷'을 찍었다.

3∼7년차 선배의 멘토링, 입문 프로그램 리뷰 등도 비대면으로 치러졌다.

신입 개발자 홍병철 씨는 "온라인이라 친해지는 사람이 한 명도 없으면 어떡하나 걱정했는데, 같은 팀원끼리 재미있게 활동하면서 친해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네이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네이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