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르노삼성 회복 회의적…협력사들 공급망 다각화 나서

송고시간2021-01-25 10:39

beta

르노삼성자동차가 고강도 구조조정을 추진하는 가운데 부산·울산·경남지역 협력사는 공급망 다각화를 통해 위기에 대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상공회의소는 부울경지역 르노삼성차 협력사 60개 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협력업체들은 르노삼성의 물량 회복에 회의적인 시각이었으며, 공급망 다각화를 통해 위기에 대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협력사들은 공급망 다각화를 통해 위기 극복을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상의 협력회사 60개 모니터링

르노삼성 XM3 유럽 수출
르노삼성 XM3 유럽 수출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고강도 구조조정을 추진하는 가운데 부산·울산·경남지역 협력사는 공급망 다각화를 통해 위기에 대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상공회의소는 부울경지역 르노삼성차 협력사 60개 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협력업체들은 르노삼성의 물량 회복에 회의적인 시각이었으며, 공급망 다각화를 통해 위기에 대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협력업체 대부분은 2019년 르노삼성의 임단협 장기화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과정을 거치면서 평균 20% 정도의 인원을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협력사 매출은 20∼30%가량 감소했다고 부산상의는 밝혔다.

이번 구조조정에 대해 일부 업체는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하기도 했지만, 대부분은 수익성 개선을 강조한 만큼 단가 인하 압력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르노삼성의 물량 회복 가능성에 대해서도 협력사는 대체로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부산공장의 특성상 신차가 많지 않은데다 전기차 라인업의 부재 역시 장기적으로 경쟁력을 담보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한 협력업체 관계자는 "르노삼성차가 전기차 라인업을 제대로 갖추지 못해 자동차 산업의 트랜드 변화에 뒤처져 있다"며 "정상화를 위해서는 단기적인 물량 확보도 중요하지만 장기적으로 내연기관 중심의 생산라인을 탈피해 미래차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협력사들은 공급망 다각화를 통해 위기 극복을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에 있는 한 협력회사는 르노삼성의 로그 위탁생산이 종료된 이후 닛산으로 직수출 비중을 늘렸으며, 또 다른 협력사는 전기차 배터리 관련 부품 비중을 확대해 손실을 만회하고 있다고 밝혔다.

친환경 전기차 분야 글로벌 공급망에 참여하려는 업체도 있다고 부산상의는 덧붙였다.

협력업체들은 현재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르노삼성의 신차 XM3의 수출물량 확보와 내수 판매 증가가 관건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3월 종료된 닛산 로그의 위탁 수출 물량을 대체하기 위해 르노삼성은 지난해 본사로부터 XM3 생산을 위탁받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유럽 시장 회복 지연으로 생산을 줄이는 상황이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르노삼성차의 구조조정은 지역 협력업체의 어려움으로 이어지는 만큼 협력사 피해를 최소화하고 지역 고용시장에 혼란을 초래하지 않도록 지원 기관의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