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북한 전 쿠웨이트 대사대리, 국내 입국설…국정원 "확인 불가"

유엔, 대북인도지원 제재면제 기준 완화…통일부 환영 (CG)
유엔, 대북인도지원 제재면제 기준 완화…통일부 환영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전직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대리가 한국에 입국해 생활 중인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2017년 9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채택 후 서창식 당시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가 추방되면서 대사대리를 맡았던 류현우 전 대사대리가 가족과 함께 탈북해 국내로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류 전 대사대리는 참사관 직급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입국 시점은 지난 2019년 9월이라고 이날 일부 매체는 보도했다. 이 경우 앞서 2019년 7월 한국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진 북한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대사대리와 입국 시점이 거의 비슷한 셈이다.

류 전 대사대리는 자식의 미래를 고려해 탈북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류 전 대사대리가 김정일·김정은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노동당 39호실의 수장을 지낸 전일춘의 사위라는 관측도 나온다.

국가정보원 관계자는 류 전 대사대리의 국내 입국설과 관련해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ENG·中文)'검정 가죽 롱코트' 휘날리는 김정은의 '패션 정치'

유튜브로 보기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