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가 지지율 넉달만에 반토막…유권자 80% "긴급사태 늦었다"

송고시간2021-01-25 06:26

beta

일본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이 갈팡질팡한 가운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 지지율이 급락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이 23∼24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스가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19∼20일 조사 때보다 6% 포인트 떨어진 33%였다.

응답자의 63%는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적절하지 않다고 평가했으며 80%는 코로나19 긴급사태를 다시 선언한 시점이 "너무 늦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 대책 불만…유권자 86% "도쿄올림픽 재연기·취소해야"

(도쿄 AP=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7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 AP=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7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이 갈팡질팡한 가운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 지지율이 급락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이 23∼24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스가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19∼20일 조사 때보다 6% 포인트 떨어진 33%였다.

지지율은 내각이 출범한 작년 9월 조사에서는 65%였는데 4개월 만에 절반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변한 응답자 비율은 10% 포인트 상승해 45%를 기록했다.

스가 총리 취임 후 아사히신문의 조사에서 처음으로 내각 지지 여론보다 반대 여론이 높아졌다.

(도쿄 AP=연합뉴스) 일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재발효된 8일 도쿄의 한 역에서 열차 이용객들이 이동하고 있다.

(도쿄 AP=연합뉴스) 일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재발효된 8일 도쿄의 한 역에서 열차 이용객들이 이동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것이 지지율 하락의 주원인으로 보인다.

응답자의 63%는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적절하지 않다고 평가했으며 80%는 코로나19 긴급사태를 다시 선언한 시점이 "너무 늦었다"고 지적했다.

응답자의 73%는 스가 총리가 코로나19 대응에서 지도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긴급사태 발령에 따라 외출 자제,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에 초점을 맞춘 방역 조치가 불충분하다는 의견은 54%를 기록했다.

응답자의 70%는 백신을 무료로 접종할 수 있게 되더라도 '당분간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반응했다. '즉시 접종하겠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은 21%에 그쳤다.

코로나19 확산에 제동이 걸리지 않는 가운데 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은 크게 줄었다.

(도쿄 AFP=연합뉴스) 일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효 중인 가운데 22일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행인이 도쿄올림픽 홍보물 앞을 지나고 있다.

(도쿄 AFP=연합뉴스) 일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효 중인 가운데 22일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행인이 도쿄올림픽 홍보물 앞을 지나고 있다.

응답자의 51%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다시 연기해야 한다고 반응했고 35%가 취소해야 한다는 의견을 표명했다.

전체 응답자의 86%가 올해 여름 올림픽을 개최하는 데 부정적으로 반응한 것이다.

올림픽에 대한 부정적인 답변은 지난달 여론 조사 때보다 21% 포인트나 상승했다.

[그래픽]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개최 여론 조사 결과
[그래픽]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개최 여론 조사 결과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집권 자민당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 때보다 4% 포인트 하락한 38%였고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지지율은 2% 포인트 오른 7%였다.

지금 중의원 선거를 하면 비례 대표로 어느 당에 표를 던질 것이냐는 물음에 자민당을 택한 이들은 39%, 입헌민주당을 택한 이들은 16%였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