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 된 바이든의 첫 일요일…성당 나들이에 시민들 "와!"

송고시간2021-01-25 05:00

주말마다 골프장 찾던 트럼프와 대비

손 흔드는 바이든 대통령
손 흔드는 바이든 대통령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백악관에 입성해 첫 일요일을 맞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인근 성당을 찾아 미사에 참석했다.

백악관 공동취재단에 따르면 가톨릭 신자인 바이든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정오께 가족을 동행하고 워싱턴DC 조지타운 지역에 있는 성삼위일체 성당을 찾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35분 정도 안에 머물다 나왔으며 미사가 어땠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주 좋았다"고 했다.

거리에는 바이든 대통령을 보려는 시민들이 모여들었다. 바이든 대통령을 태운 차량 행렬이 지나가자 시민들이 환호하고 손뼉을 치는 영상이 트위터에 올라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jSHNEdGFeI

지난 20일 취임식에 참석인원이 1천명 정도로 제한된 탓에 시민들은 바이든 대통령을 화면으로만 봤다.

백악관으로 돌아가는 길에 차량 행렬이 멈춰 섰고 차남 헌터 바이든이 내려 유명 베이글 가게에 미리 주문한 음식을 찾아오기도 했다고 공동취재단은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거의 주말마다 워싱턴DC 인근 골프장을 찾아 골프를 쳤다.

대통령의 공개 일정에 동행하는 백악관 공동취재단도 주말마다 골프장에 따라가 서너 시간씩 기다리다 돌아오는 게 보통이었다. 이날 공동취재단은 상황을 전하는 이메일을 통해 "오전 10시 15분에 이동할 예정이다. 골프장으로 가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농담하기도 했다.

바이든에 손 흔드는 시민들
바이든에 손 흔드는 시민들

[EPA=연합뉴스]

바이든에 손 흔드는 시민들
바이든에 손 흔드는 시민들

[로이터=연합뉴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