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정부 "향후 거리두기 단계 조정 논의 중…주중에 결정할 예정"

송고시간2021-01-24 17:25

beta

정부가 이달 말로 종료될 예정인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단계를 조정할지를 조만간 결정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향후 거리두기 조정 방안과 관련해 "다음 주 중에 의사 결정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손 반장은 "현재 적용하고 있는 거리두기 단계 등은 다음 주말 즉, 일요일까지 예정돼 있다. 그 이후 설 연휴까지 고려한 (방역) 조치의 조정 내용은 다음 주부터 본격적으로 논의에 착수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관계부처·지자체·소상공인 등과 협의 착수"

5인 이상 모임 금지조치 안내문
5인 이상 모임 금지조치 안내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정부가 이달 말로 종료될 예정인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단계를 조정할지를 조만간 결정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향후 거리두기 조정 방안과 관련해 "다음 주 중에 의사 결정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고자 현행 거리두기 단계와 전국적으로 5인 이상의 사적 모임을 금지하는 내용의 방역 대책을 이달 31일까지 연장해 적용하고 있다.

손 반장은 "현재 적용하고 있는 거리두기 단계 등은 다음 주말 즉, 일요일까지 예정돼 있다. 그 이후 설 연휴까지 고려한 (방역) 조치의 조정 내용은 다음 주부터 본격적으로 논의에 착수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지방자치단체와 관계부처의 의견들, 특히 관계부처들이 관련 협회와 단체, 영세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의 의견을 함께 들으면서 중앙부처와 지자체 간 논의가 시작된 단계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논의들과 함께 전문가 등 생활방역위원회 등을 함께 검토하면서 다음 주 중에 의사결정을 할 예정"이라면서 "다음 주말이 되기 전에 결정할 예정이지만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3차 대유행' 양상으로 번져나갔던 국내 코로나19 확산세는 최근 둔화하고 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감소 국면으로 접어든 상황이다.

최근 1주일(1.18∼24)만 놓고 보면 하루 평균 392.6명꼴로 신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 및 지역 내 유행 상황을 가늠할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365.3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한 이후 전날 처음으로 거리두기 2.5단계 기준(전국 400명∼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 시)을 벗어나 2단계 범위(전국 300명 초과)로 내려왔다.

yes@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