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우영 시즌 2호골 '쾅'…결승포로 프라이부르크 역전승 견인

송고시간2021-01-24 08:51

beta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의 정우영(22)이 올 시즌 2호 골을 터트리며 팀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정우영은 24일(한국시간) 독일 프라이부르크의 슈바르츠발트-슈타디온에서 끝난 슈투트가르트와 2020-2021 분데스리가 18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1-1로 맞선 전반 37분 결승 골을 터트렸다.

프라이부르크는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프라이부르크, 슈투트가르트에 2-1 승리

'황희찬 후반 교체출전' 라이프치히, 마인츠에 2-3 역전패

정우영의 골 세리머니
정우영의 골 세리머니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의 정우영(22)이 올 시즌 2호 골을 터트리며 팀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정우영은 24일(한국시간) 독일 프라이부르크의 슈바르츠발트-슈타디온에서 끝난 슈투트가르트와 2020-2021 분데스리가 18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1-1로 맞선 전반 37분 결승 골을 터트렸다. 프라이부르크는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해 9월 19일 슈투트가르트와 시즌 개막전에 선발 출전했던 정우영은 약 4개월 만에 선발로 나서서 80분을 뛰며 올 시즌 정규리그 2호 골을 뽑아냈다.

앞선 두 경기에서 1무 1패에 그쳤던 프라이부르크는 세 경기 만에 승리를 챙기고 승점 27(7승 6무 5패)을 쌓아 9위에 머물렀다.

2연패에 빠진 슈투트가르트는 10위(승점 22)에 자리했다.

초반에는 슈투트가르트가 주도권을 잡았다. 경기 시작 7분 만에 실라스 와망기투카가 선제골을 터트려 앞서 나갔다.

프라이부르크도 이내 반격에 나섰다.

전반 14분 정우영이 페널티 지역에서 잡은 공을 슈투트가르트 수비수가 걷어냈지만, 흐른 공을 에르메딘 데미로비치가 잡아 오른발 슈팅으로 차 넣어 동점 골을 기록했다.

정우영 슈투트가르트전 득점 장면
정우영 슈투트가르트전 득점 장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반 37분에는 정우영이 역전 골을 뽑아냈다.

데미로비치의 힐패스를 상대 수비수가 차단하려 했지만, 정우영이 빨랐다.

공을 잡은 정우영은 페널티 지역으로 쇄도해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슈투트가르트는 전반 45분 페널티킥을 얻었으나 니콜라스 곤살레스의 슛을 골키퍼 플로리안 뮐러가 잡아내 추가 득점 기회를 놓쳤다.

후반 슈투트가르트의 공세가 이어진 가운데 정우영은 부상 투혼을 펼치며 수비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했다.

그는 후반 21분 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와망기투카의 팔꿈치에 얼굴을 맞아 피를 흘렸고, 응급 처치를 받은 뒤 돌아와 후반 35분 교체 아웃될 때까지 뛰었다.

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의 결승 골을 끝까지 지켜내 2-1로 승리를 매조졌다.

한편 무릎 부상 중인 프라이부르크의 권창훈(27)은 이날까지 4경기째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라이프치히 황희찬
라이프치히 황희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황희찬(25)이 후반 교체로 출전한 라이프치히는 강등권에 자리한 마인츠에 2-3으로 충격 패를 당했다.

후반 32분 다니 올모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은 황희찬은 13분을 뛰었으나 공격포인트를 쌓지는 못했다.

마인츠의 지동원은 이날 출전 명단에서 제외됐다.

전반 15분 타일러 애덤스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은 라이프치히는 9분 뒤 무사 니아카테에게 동점 골을 허용했다.

라이프치히가 전반 30분 마르셀 할스텐베르크의 득점포로 다시 앞서는 듯했으나 5분 뒤 니아카테가 또 한 번 동점 골을 터트렸다.

마인츠는 후반 5분 레안드로 바레이로의 결승 골로 승리를 확정했다.

라이프치히는 리그 2위(승점 35), 마인츠는 17위(승점 10)를 지켰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