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럽서 백신 공급지연에 각국 반발…"심각한 계약위반"

송고시간2021-01-24 07:58

beta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초기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각국이 반발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BBC와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제약업체 아스트라제네카 대변인은 전날 "코로나19 백신의 초기 공급 물량이 예상보다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심각한 계약 위반"이라고 비판하면서 "우리의 백신 접종 계획은 EU 집행위원회와 제약업체 간의 계약에 근거해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스트라제네카 1분기 공급량 60% 감소"…화이자도 초기 물량 공급 난항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초기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각국이 반발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BBC와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제약업체 아스트라제네카 대변인은 전날 "코로나19 백신의 초기 공급 물량이 예상보다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하지 않았지만, 익명을 요구한 유럽연합(EU) 관계자는 로이터 통신에 1분기 공급량이 예상보다 60% 정도 줄어든 3천100만 회분일 것이라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3월까지 유럽 27개국에 8천만 회분의 백신을 공급하기로 한 바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이달 말께 유럽의약품청(EMA)의 승인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백신도 초기 공급 물량이 예상보다 줄어들 예정이다. EU 집행위원회는 화이자에 총 6억 회분의 백신을 주문했다.

이에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심각한 계약 위반"이라고 비판하면서 "우리의 백신 접종 계획은 EU 집행위원회와 제약업체 간의 계약에 근거해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이탈리아 보건당국 측은 화이자 백신의 공급 물량이 이번 주에 계획했던 것보다 29% 감소했다면서 2월 1일까지 예정된 공급 물량이 맞춰질 것이라고 말했다.

폴란드 당국도 백신 공급 지연에 대해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오스트리아 루돌프 안쇼버 보건장관도 백신 공급 차질에 대해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오스트리아는 3월까지 아스트라제네카로부터 200만 회분의 백신을 공급받기로 했으나, 60만 회분만 기한에 맞춰질 것으로 예상된다.

리투아니아도 아스트라제네카로부터 받기로 한 초기 물량의 80%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헝가리는 EU에서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 승인이 지체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러시아제 스푸트니크Ⅴ백신 200만 회분을 계약했다.

유럽 내 EU 비회원국들도 사정이 마찬가지다.

스웨덴 당국은 아스트라제네카와 백신 공급 첫 달에 100만 회분 계약을 했으나, 70만 회분만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지난 21일 백신 공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모든 가능한 수단이 검토될 것이라고 말했다.

EU는 올 여름까지 회원국 시민의 70%를 상대로 백신 접종이 이뤄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