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베를린 병원서 14명 영국발 변이 집단감염…건물 폐쇄(종합)

송고시간2021-01-24 00:50

beta

독일 수도 베를린의 한 병원에서 직원과 환자 14명이 영국발 변이바이러스에 집단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해당 건물 전체가 폐쇄됐다.

23일(현지시간) 독일 일간 타게스슈피겔 등에 따르면 이날 베를린의 훔볼트 병원에서 직원과 환자 14명이 영국발 변이바이러스에 무더기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베를린 보건당국은 변이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병원 건물 전체를 폐쇄하고, 직원과 환자들을 격리 조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브라질발 변이바이러스도 상륙…"봉쇄 좀 풀면 하루 10만명씩 감염"

2월 중순 이후 전면봉쇄 완화 요구 잇따라…보건장관 "아직 안 끝났다"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독일 수도 베를린의 한 병원에서 직원과 환자 14명이 영국발 변이바이러스에 집단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해당 건물 전체가 폐쇄됐다.

브라질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도 독일에 상륙한 것으로 확인됐다.

[베를린 훔볼트병원 웹사이트 갈무리]

[베를린 훔볼트병원 웹사이트 갈무리]

23일(현지시간) 독일 일간 타게스슈피겔 등에 따르면 이날 베를린의 훔볼트 병원에서 직원과 환자 14명이 영국발 변이바이러스에 무더기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베를린 보건당국은 변이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병원 건물 전체를 폐쇄하고, 직원과 환자들을 격리 조처했다. 새로운 환자를 받는 것은 중단됐으며, 응급환자는 다른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병원의 직원과 환자 수십 명이 변이바이러스에 감염됐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 병원 직원의 가족이나 지인들도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

브라질 마나우스의 한 공동묘지에서 코로나19 사망자를 애도하는친척 [AFP=연합뉴스]

브라질 마나우스의 한 공동묘지에서 코로나19 사망자를 애도하는친척 [AFP=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전날 브라질 여행에서 독일 헤센주로 돌아온 독일 시민 1명이 브라질발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건당국이 밝혔다. 이는 독일 내 첫 사례다.

프랑크푸르트 대학병원은 전날 브라질발 항공편에 무증상인 코로나19 감염자가 탑승했다고 통보받았다. 병원 측은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해당 시민이 브라질발 변이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우베 얀센 중증질환 전문의는 RTL 방송과 인터뷰에서 "브라질발 변이바이러스 때문에 많이 걱정된다"면서 "지금까지와 전혀 다른 증상과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브라질발 변이바이러스는 이미 집단면역 상태가 됐을 정도로 코로나19가 급확산한 핫스폿 지역에서 출현했다. 이 때문에 코로나19에 걸렸다가 나은 사람도 다시 걸릴 가능성이 있어 확산을 막는 게 더 어려울 수 있다.

크리스티안 드로스텐 샤리테병원 감염병학자[EPA=연합뉴스]

크리스티안 드로스텐 샤리테병원 감염병학자[EPA=연합뉴스]

한편 독일에서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숫자가 서서히 떨어지면서 2월 중순 이후에는 전면봉쇄 조처를 완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과 관련, 보건당국과 전문가들은 크게 우려했다.

독일내 최고의 감염병학자로 꼽히는 샤리테 병원의 크리스티안 드로스텐은 슈피겔에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가 어느 정도로 확산하고 있는지 인내심을 갖고 지켜봐야한다"면서 "봉쇄 조처를 너무 일찍 완화하면 최악의 경우 하루 10만 명씩 신규확진자가 나오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옌스 슈판 독일 보건장관도 전날 기자회견에서 "아직 끝나지 않았다"면서 "너무 일찍 봉쇄 조처를 완화하면 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독일의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의 집계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1만6천417명, 사망자는 879명에 달한다.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 명당 신규 확진자 수는 112.6명으로 떨어졌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