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조지아주 투표 뒤집으려 법무장관 대행 교체 시도"

송고시간2021-01-23 20:38

beta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대선에서 자신이 패배한 조지아주 투표 결과를 뒤집기 위해 법무장관 대행을 쫓아내려 했었다고 뉴욕타임스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조지아주 선거 결과를 뒤집도록 압력을 가하기 위해 제프리 로즌 법무장관 대행을 제프리 클라크 법무부 시민국장으로 교체하려는 계획을 세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법무부 관리들에게 노출돼 결국 포기

브리핑하는 제프리 클라크 [EPA=연합뉴스]

브리핑하는 제프리 클라크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대선에서 자신이 패배한 조지아주 투표 결과를 뒤집기 위해 법무장관 대행을 쫓아내려 했었다고 뉴욕타임스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조지아주 선거 결과를 뒤집도록 압력을 가하기 위해 제프리 로즌 법무장관 대행을 제프리 클라크 법무부 시민국장으로 교체하려는 계획을 세웠다.

로즌 대행은 대선 조작 의혹을 주장하며 특별검사를 임명해야 한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압박을 받아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선거 투표기업체 도미니언 보팅 시스템을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이 업체가 표를 바꿔치기했다고 주장해왔다.

변호사 출신의 클라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선거 결과에 의혹을 제기해 소송전을 전개하고 조지아주 정치인들에게 압력을 가하도록 하는 방안을 만들어왔다.

트럼프 측의 로즌 대행 교체 계획은 법무부 관리들에게 알려지게 됐다. 이들은 전화 회의를 통해 로즌 대행이 교체될 경우 만장일치로 사표를 던지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로즌 대행의 교체 계획을 포기했다.

클라크는 이런 보도에 대해 로즌 대행을 쫓아내기 위해 어떤 계획도 만들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중순 자신의 대표적인 충복으로 꼽혀왔지만 대선 조작 주장에 동조하지 않은 윌리엄 바를 법무장관에서 경질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