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집트 나일강에도 높이 120m 대관람차 '카이로 아이' 세운다

송고시간2021-01-23 20:09

beta

영국의 런던 아이처럼 이집트 수도 카이로의 나일강에도 아프리카 최대 규모의 대관람차가 2022년에 세워진다고 현지 언론이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지 기업인 하와이 관광 투자는 전날 5억 이집트 파운드(약 351억 원)의 자금이 투입되는 대관람차 '카이로 아이'(Cairo Eye) 건립 계획을 발표했다.

카이로 아이는 수도 카이로를 관통하는 나일강의 게지라 섬 자말렉 지구에 들어서며 공사 예정 기간은 2년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카이로 아이 프로젝트 예상도
카이로 아이 프로젝트 예상도

[아흐람 온라인 캡처=연합뉴스]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영국의 런던 아이처럼 이집트 수도 카이로의 나일강에도 아프리카 최대 규모의 대관람차가 2022년에 세워진다고 현지 언론이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지 기업인 하와이 관광 투자는 전날 5억 이집트 파운드(약 351억 원)의 자금이 투입되는 대관람차 '카이로 아이'(Cairo Eye) 건립 계획을 발표했다.

카이로 아이는 수도 카이로를 관통하는 나일강의 게지라 섬 자말렉 지구에 들어서며 공사 예정 기간은 2년이다.

높이는 120m로 아프리카 최대이며 전세계에선 런던, 두바이, 라스베이거스, 싱가포르 등의 대관람차에 이어 5번째로 크다.

회사 측은 카이로 아이 건립의 경우 이집트 정부의 '2030 관광 경제 개발 전략' 차원에서 추진된다고 덧붙였다.

이집트 경제에서 관광이 차지하는 비중은 10%에 달한다. 2019년에는 외국인 관광객 1천360만 명을 유치하면서 관광산업 성장률이 무려 21%에 달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이집트의 관광 산업 역시 직격탄을 맞았다.

하와이 관광 투자의 아흐메드 메트왈리 회장은 "카이로 아이가 연간 250만 명의 관광객을 끌어들일 것"이라며 "1천200명의 직접고용, 4천여 명의 간접 고용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