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코로나 백신 1차 접종한 빌 게이츠 "65살 되면 받는 혜택"

송고시간2021-01-23 14:49

beta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65)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게이츠는 22일(현지시간) 트위터로 "65살이 되면 받는 혜택 중 하나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자격이 생긴다는 것"이라면서 이번 주 중 1차 접종을 마쳤다고 밝혔다.

미국 경제매체 CNBC 방송에 따르면 게이츠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을 비판하는 목소리를 내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마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마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

[빌 게이츠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65)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게이츠는 22일(현지시간) 트위터로 "65살이 되면 받는 혜택 중 하나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자격이 생긴다는 것"이라면서 이번 주 중 1차 접종을 마쳤다고 밝혔다.

그는 "(백신 접종까지) 우리를 이끌어준 과학자, 임상시험 참가자, 규제기관, 일선 의료진 모두에게 감사를 표한다"라고 덧붙였다.

미국 경제매체 CNBC 방송에 따르면 게이츠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을 비판하는 목소리를 내왔다.

그는 지난해 4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세계보건기구(WHO) 자금지원을 중단하기로 하자 "전 세계에 보건 위기가 닥친 와중에 WHO에 대한 자금 지원을 중단하는 것은 위험하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게이츠는 아내 멀린다와 함께 설립한 빌앤드멀린다게이츠 재단을 통해 전 세계 코로나19 퇴치 노력에 4억달러(약 4천420억원) 이상을 기부해왔다.

그는 WHO가 주도하는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도 지원해왔다. 코백스는 코로나19 백신을 공동으로 구매하고 배분하기 위한 국제 프로젝트다.

honk0216@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