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힘 "유시민 진정성 없는 사과…재단이사장 물러나라"

송고시간2021-01-23 13:32

beta

국민의힘은 23일 자신이 1년 전 제기했던 '검찰 사찰 의혹'이 사실이 아니었다고 사과한 사람사는세상 노무현 재단 유시민 이사장을 맹비난하며 이사장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에서 "뒤늦은 사과에 대해 진정성도 느껴지지 않거니와 또 어떠한 의도가 숨겨져 있는지 유 이사장의 태도에 드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지금이라도 허위사실을 유포한 근거와 정보 제공 출처를 밝히고, 재단 이사장에서 물러나는 것이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은 23일 자신이 1년 전 제기했던 '검찰 사찰 의혹'이 사실이 아니었다고 사과한 사람사는세상 노무현 재단 유시민 이사장을 맹비난하며 이사장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에서 "뒤늦은 사과에 대해 진정성도 느껴지지 않거니와 또 어떠한 의도가 숨겨져 있는지 유 이사장의 태도에 드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허위사실을 유포한 근거와 정보 제공 출처를 밝히고, 재단 이사장에서 물러나는 것이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이어 "어떤 의도이든, 이번 계기로 그동안 자신이 보여준 아니면 말고 식의 음모론 제기와 상대방을 악마화시킨 언행이 어떤 분열과 대립을 초래하는지, 가벼운 언동을 자제하고 자숙·성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 이사장은 지난 2019년 12월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어느 경로로 확인했는지 지금으로선 일부러 밝히지 않겠지만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본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해 검찰의 반발을 샀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