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위기대처 시간달라"…탄핵심판 늦추자는 공화에 동조

송고시간2021-01-23 08:27

경제위기 극복방안 밝히는 바이든 미 대통령
경제위기 극복방안 밝히는 바이든 미 대통령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백악관의 스테이트 다이닝룸에서 정부의 경제위기 극복방안을 밝히고 있다. jsmoon@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미국 민주당과 공화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상원 탄핵 심판 돌입 시점을 두고 맞선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이 시기를 미룰 수도 있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경제위기 극복과 관련한 백악관 연설 직후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제안한 탄핵 심판 시간표에 동의하는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자세한 내용을 듣진 못했지만, 정부를 조직·운영하고 이 위기에 대처할 시간이 많으면 많을수록 더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이를 두고 WP는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제안한 2월 중순까지 트럼프에 대한 탄핵 심판 일정을 미루는 데 바이든이 열려 있음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앞서 상원 다수당인 민주당의 척 슈머 원내대표는 하원에서 통과시킨 트럼프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오는 25일 상원으로 송부될 것이라고 밝혔다. 상원에 송부되는 다음 주부터 탄핵 심판 절차에 돌입할 수 있다는 의미다.

이에 매코널 원내대표는 트럼프 측에게 2주간의 준비할 시간을 줘야 한다는 입장이다.

경제 대책 언급하는 바이든 미 대통령
경제 대책 언급하는 바이든 미 대통령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백악관의 스테이트 다이닝룸에서 정부의 경제위기 극복방안을 언급하고 있다. jsmoon@yna.co.kr

바이든 대통령의 언급은 공화당 입장에 사실상 동조한 것으로, 이는 탄핵 심판 이슈가 임기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경제위기 극복에 사활을 건 신행정부의 노력을 퇴색시킬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공화당의 요구를 무시할 경우 아직 줄줄이 대기 중인 내각 지명자에 대한 상원 인준에 자칫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부담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WP는 "탄핵 심판은 바이든 내각의 숱한 지명자에 대한 상원 인준을 지연할 위협요인"이라고 했고, AP통신도 "심판 진행을 늦추는 것은 상원이 각료 지명자를 인준하고 새로운 경기 부양책을 논의할 시간을 더 줄 수 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을 압도적인 찬성으로 인준한 상원에 감사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