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과감하고 대담하게"…'2천조원 규모 구제안 필요' 강조

송고시간2021-01-23 07:29

코로나 극복 위한 '식량지원확대·재난지원·최저임금인상' 행정명령 서명

"코로나 美사망자 60만명 넘을 것"…"굶주림·실업·퇴거 위기, 당장 행동해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으로 미국 경제 위기가 심화하고 있다면서 1조9천억 달러(약 2천100조 원) 규모 구제안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을 위해 식량지원 확대와 재난지원금 지급, 연방 근로자의 최저임금 인상 등의 내용이 담긴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나는 오늘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는 수백만 명의 미국인을 돕기 위한 정부 차원의 노력으로 행정명령에 서명한다"며 "모든 연방기관이 가족과 중소기업, 지역사회에 구호책을 제공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CNN방송 등 외신이 보도했다.

그는 "우리는 내일뿐 아니라 미래에 모든 미국인을 위한 경제를 성장시키기 위해 과감하고 대담하게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많은 미국인이 고통받고 있다. 바이러스가 창궐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40만 명이 숨졌고, 앞으로 60만 명이 훨씬 넘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언급했다.

또 "가족은 굶주리고 있고, 사람들은 쫓겨날 위험에 처해 있다. 일자리 감소가 다시 확대되고 있다"며 "우린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행동하면 우리 경제는 장단기적으로 더 강해질 것이고, 세계와 더 잘 경쟁할 수 있다"며 "지금 행동하면 미국인으로서 서로에 대한 도덕적 의무를 더 잘 충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1조 9천억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안이 재계, 노동계, 월가, 중산층은 물론 다수의 주지사와 시장들로부터 지지받고 있다면서 의회가 이를 통과시켜줄 것을 촉구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이날 서명한 행정명령과 관련, 바이든 대통령은 이미 취임 전에 '미국 구조 계획'이라는 이름으로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한 바 있다.

전체 1조9천억 달러 중 4천억 달러는 전염병 대유행 퇴치에 쓰이고, 나머지는 경제 구호 및 주·지방 정부 지원에 초점을 맞췄다.

여기에는 대부분의 미국인에게 1인당 1천400달러(154만 원)의 현금을 지급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작년 말 의회를 통과한 600달러 외에 추가로 지급해 총 2천 달러(220만 원)가 되게 하는 것이다.

연방 최저임금 최소 15달러로의 인상은 현재 7.5달러의 두 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