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우치 "트럼프의 코로나19 솔직함 부족이 생명 앗아가"

송고시간2021-01-23 02:27

"과학에서 멀어진 트럼프 행정부 방식의 재탕 안원해"

앤서니 파우치 소장, 트럼프 행정부 비판 (PG)
앤서니 파우치 소장, 트럼프 행정부 비판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2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실 대응을 비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CNN방송에 출연해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의학적으로, 과학적으로 말이 안 되는 얘기를 시작한다면, 이는 분명히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년간 솔직함의 부족, 사실의 부족이 생명을 앗아갔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랬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답했다.

최고의 전염병 권위자이자 '돌직구'로 통하는 파우치 소장은 트럼프 행정부의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에서 활동했지만, 전염병 대응 문제를 놓고 종종 트럼프 전 대통령과 이견을 드러냈다.

그는 트럼프 당시 대통령이 코로나19 치료제로 말라리아 치료에 사용하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추천하거나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겠다고 할 때 쓴소리를 하는 등 갈등을 빚었다.

이렇다 보니 트럼프 전 대통령이 해임을 검토 중이라고 말할 정도로 파우치 소장은 트럼프 임기 말까지 코로나19 대응에서 소외된 상태로 있었다.

파우치 소장 [EPA=연합뉴스]
파우치 소장 [EPA=연합뉴스]

그러나 조 바이든 대통령은 대통령 수석 의료보좌관을 겸직하도록 하는 등 파우치 소장을 중용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과학에 기초하지 않은 길을 간다면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과학에서 멀어진 방식을 재탕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오랜만에 등장한 백악관 브리핑에서는 트럼프 행정부에서 일할 때와 비교해 "다소 해방감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또 바이든 행정부의 코로나19 접근법은 완전히 투명하고 공개되고 정직한 것이 될 것이라며 "일이 잘못되면 손가락질하는 것이 아니라 바로 잡으면 된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