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복지부 지원받은 제약·바이오사 5곳, 작년 6조8천억 기술수출

송고시간2021-01-24 12:00

beta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은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5곳이 지난해 6조8천억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맺은 것으로 파악됐다.

복지부는 지원 대상 업체의 작년 수출 실적이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기술수출 계약금액 약 6조8천억원 가운데 절반 이상인 4조7천억원 정도는 벤처기업인 알테오젠의 기술수출 성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약 기술수출 역대 최대성과"…'피하주사 원천기술' 알테오젠 4조7천억 실적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은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5곳이 지난해 6조8천억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맺은 것으로 파악됐다.

복지부는 지원 대상 업체의 작년 수출 실적이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이런 실적은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지난해 기술수출 계약금액 총 10조1천492억원 가운데 67%에 해당하는 액수다.

특히 보건의료 연구개발(R&D) 투자가 신약 기술수출 역대 최대성과로 이어졌다고 복지부는 평가했다.

지난해 기술수출 계약금액 약 6조8천억원 가운데 절반 이상인 4조7천억원 정도는 벤처기업인 알테오젠의 기술수출 성과다. 알테오젠은 피하주사 원천기술을 개발해 글로벌 제약사들에 이전했다.

또 다른 벤처기업인 보로노이,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는 항암 후보물질 기술이전을 통해 각각 7천200억원, 3천255억원 규모의 계약을 맺었다.

이 밖에 유한양행은 4천872억원 규모의 기능성 위장관질환 치료제 기술수출 계약을 맺었고 SK바이오팜은 뇌전증치료제 기술을 약 5천788억원에 이전했다.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