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배구 GS칼텍스 권민지, 손가락 골절…6∼8주 재활

송고시간2021-01-22 18:34

beta

프로배구 여자부 GS칼텍스 권민지(20)가 손가락 골절로 재활을 시작했다.

GS칼텍스 구단은 22일 "권민지가 최근 훈련 중 손가락 부상을 당했다"며 "정밀 검사를 한 결과, 왼쪽 새끼손가락 골절 진단이 나왔다. 재활에 6∼8주 정도 소요될 전망이다"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손가락 부상을 당한 GS칼텍스 권민지
손가락 부상을 당한 GS칼텍스 권민지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배구 여자부 GS칼텍스 권민지(20)가 손가락 골절로 재활을 시작했다.

GS칼텍스 구단은 22일 "권민지가 최근 훈련 중 손가락 부상을 당했다"며 "정밀 검사를 한 결과, 왼쪽 새끼손가락 골절 진단이 나왔다. 재활에 6∼8주 정도 소요될 전망이다"라고 밝혔다.

V리그 정규리그는 3월 17일에 종료한다.

권민지는 빠르게 회복해도 시즌 말미 혹은 포스트시즌에야 코트로 복귀할 수 있다.

재활에 시간이 더 걸리면 다음 시즌을 기약해야 한다.

2019-2020 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3순위로 GS칼텍스에 입단한 권민지는 레프트와 센터를 오가며 팀에 공헌했다.

한수지가 발목 부상을 받은 뒤에는 센터 자리에서 비중이 컸다.

올 시즌 권민지의 성적은 74득점, 세트당 블로킹 0.408개다.

한수지에 이어 권민지까지 부상으로 이탈해 GS칼텍스 센터진에 큰 공백이 생겼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