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부부, 코로나 의료진에 선물…"따뜻한 휴식 되길"

송고시간2021-01-22 18:06

'코로나 1년' 맞춰 靑 재배 곡물차 4종 세트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코로나 의료진에게 보낸 선물세트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코로나 의료진에게 보낸 선물세트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지난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환자를 치료하는 의료기관에 격려 선물을 보낸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지난 20일은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1년이 되는 날이다.

의료기관들에 따르면 문 대통령 부부가 보낸 선물은 보리, 밀, 메밀, 결명자 등 청와대 안에서 재배된 4종의 곡식으로 만들어진 곡물차 세트다.

선물 상자 안쪽에는 곡식을 재배하는 문 대통령 부부의 사진과 함께 '녹지원 기슭에서 농촌을 생각하며 키운 우리 곡물차입니다. 추운 겨울에 따뜻한 차 한잔의 마음을 전하고자 합니다'라는 문구가 담겼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코로나 의료진에게 보낸 감사 카드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코로나 의료진에게 보낸 감사 카드

[재판매 및 DB 금지]

문 대통령 부부의 감사 카드도 포함됐다.

문 대통령 부부는 "아픈 분들의 곁에서 생명을 어루만져주신 의료진과 방역요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여러분의 고귀함이 국민에게 용기를 주었듯 작은 정성이나마 잠시 따뜻한 휴식이 되길 바란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 부부의 이번 선물은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 치료병상 운영병원 및 거점병원 등에 보내진 것으로 전해졌다.

kbeom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