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최고지도자, 퇴임 트럼프 연상 사진 올리고 복수 다짐

송고시간2021-01-22 17:38

beta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연상케 하는 사진을 올리고 복수를 다짐했다.

하메네이는 22일(현지시간) 자신의 페르시아어 트위터 계정에 트럼프 전 대통령을 떠올리게 하는 붉은 셔츠 차림의 남성이 골프를 치는 장면을 무인기에서 포착한 사진을 게재했다.

퇴임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언제든 복수할 수 있다는 의미를 내포한 게시물로 해석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란 최고지도자 하메네이가 트위터에 게재한 사진
이란 최고지도자 하메네이가 트위터에 게재한 사진

[하메네이 트위터 캡처]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연상케 하는 사진을 올리고 복수를 다짐했다.

하메네이는 22일(현지시간) 자신의 페르시아어 트위터 계정에 트럼프 전 대통령을 떠올리게 하는 붉은 셔츠 차림의 남성이 골프를 치는 장면을 무인기에서 포착한 사진을 게재했다.

그리고 "솔레이마니 장군을 살해한 자와 살해를 지시한 자는 반드시 처벌돼야 한다. 복수는 적절한 때 확실히 이뤄질 것"이라고 적었다.

퇴임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언제든 복수할 수 있다는 의미를 내포한 게시물로 해석된다.

이란의 전쟁 영웅이자 하메네이의 수제자인 솔레이마니 전 쿠드스군(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은 지난해 1월 3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미군의 무인기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

그는 이란-이라크 전쟁(1980∼1988년) 당시 사단장으로서 혁혁한 공을 세워 명성을 얻은 뒤 1998년 쿠드스군 총사령관에 임명됐다.

이란에서는 영웅 대접을 받았으며, 선출직 대통령보다 쿠드스군의 수장인 솔레이마니가 최고지도자 하메네이에 이은 '2인자'에 가깝다고 보는 시각도 존재했다.

그러나 미국과 이스라엘은 쿠드스군을 테러리즘 지원의 핵심으로 여기고 그의 제거를 노려왔다.

미 국방부는 솔레이마니 제거 후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미군이 솔레이마니를 사살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이란은 지난해 6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했으며, 인터폴에 트럼프 대통령을 적색수배 명단에 올릴 것을 요청했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