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성백제박물관, '宮자' 새겨진 몽촌토성 토기 첫 공개

송고시간2021-01-25 06:00

beta

서울 몽촌토성에 백제 왕궁이 있었음을 보여 주는 '궁(宮)'자가 새겨진 토기, 백제 왕실의 매장 의례를 보여 주는 '화장 인골'과 함께 묻힌 유리구슬·장신구가 최초로 공개된다.

한성백제박물관(관장 김기섭)은 한성 백제 왕도의 핵심 유적인 몽촌토성과 석촌동 고분군에서 발굴·출토된 유물 600여 점을 최초로 공개하는 '백제왕도 발굴조사 성과전, 왕성과 왕릉' 특별전을 3월 21일까지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한성백제박물관 백제학연구소가 2013년부터 약 6년에 걸쳐 발굴하고 고증한 결실을 총망라해 여는 것이라고 박물관 측은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몽촌토성에서 출토된 '宮자' 토기
몽촌토성에서 출토된 '宮자' 토기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한성백제박물관(관장 김기섭)은 한성 백제 왕도의 핵심유적인 몽촌토성과 석촌동 고분군에서 발굴·출토된 유물 600여 점을 최초로 공개하는 '백제왕도 발굴조사 성과전, 왕성과 왕릉' 특별전을 3월 21일까지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몽촌토성에서 출토된 토기로, '궁(宮)'자가 새겨져 있어 이 곳에 백제 왕궁이 있었음을 보여 준다. 2021.1.25.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 몽촌토성에 백제 왕궁이 있었음을 보여 주는 '궁(宮)'자가 새겨진 토기, 백제 왕실의 매장 의례를 보여 주는 '화장 인골'과 함께 묻힌 유리구슬·장신구가 최초로 공개된다.

한성백제박물관(관장 김기섭)은 한성 백제 왕도의 핵심 유적인 몽촌토성과 석촌동 고분군에서 발굴·출토된 유물 600여 점을 최초로 공개하는 '백제왕도 발굴조사 성과전, 왕성과 왕릉' 특별전을 3월 21일까지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특별전시회는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 누리집(yeyak.seoul.go.kr)에서 사전예약을 한 후 방문해 관람할 수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상 5인 이상 단체관람은 금지되며 시간당 관람 인원이 70명으로 제한된다.

이번 전시회는 한성백제박물관 백제학연구소가 2013년부터 약 6년에 걸쳐 발굴하고 고증한 결실을 총망라해 여는 것이라고 박물관 측은 설명했다.

백제 시대 화장 인골
백제 시대 화장 인골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한성백제박물관(관장 김기섭)은 한성 백제 왕도의 핵심유적인 몽촌토성과 석촌동 고분군에서 발굴·출토된 유물 600여 점을 최초로 공개하는 '백제왕도 발굴조사 성과전, 왕성과 왕릉' 특별전을 3월 21일까지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백제 왕실의 매장 의례를 보여 주는 화장 인골. 2021.1.25.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