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애인 이동권 보장' 시위로 한때 지하철·버스 지연(종합)

송고시간2021-01-22 16:51

beta

장애인단체가 오이도역 장애인 리프트 참사 20주기를 맞아 22일 서울역 지하철 승강장과 버스정류장에서 이동권 보장 시위를 벌이면서 한때 교통 혼잡을 빚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는 이날 오전 경기도 시흥시에 있는 지하철 4호선 오이도역에서 추모식을 진행한 뒤 서울역으로 이동해 지하철을 직접 탑승하는 방식으로 시위를 벌였다.

지하철 시위로 4호선 당고개행 열차가 오후 2시 22분께부터 약 30분간 운행을 중단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장애인들, 오이도역 리프트 참사 20주기 맞아 서울역 시위

[촬영 황윤기 수습기자]

[촬영 황윤기 수습기자]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장애인단체가 오이도역 장애인 리프트 참사 20주기를 맞아 22일 서울역 지하철 승강장과 버스정류장에서 이동권 보장 시위를 벌이면서 한때 교통 혼잡을 빚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는 이날 오전 경기도 시흥시에 있는 지하철 4호선 오이도역에서 추모식을 진행한 뒤 서울역으로 이동해 지하철을 직접 탑승하는 방식으로 시위를 벌였다.

지하철 시위로 4호선 당고개행 열차가 오후 2시 22분께부터 약 30분간 운행을 중단했다.

이들은 서울역 지하철 시위 후 서울스퀘어빌딩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년이 지나도 여전히 장애인의 이동권은 머나먼 권리"라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장애인의 이동할 자유를 구속하지 말고 지금 당장 법제화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장연은 이어 서울역 7번 버스정류장에서도 유인물을 배포하며 버스에 탑승하는 시위를 진행했다. 이로 인해 버스 운행이 잠시 지체됐으며, 시위는 오후 4시가 넘어 종료됐다.

오이도역 장애인 리프트 참사는 2001년 1월 22일 장애인 노부부가 오이도역에서 리프트를 이용하다가 추락한 사고다.

참사를 계기로 장애인이 마음놓고 돌아다닐 수 있는 권리를 확보하기 위한 '장애인이동권연대'가 결성돼 지하철역사 엘리베이터 설치·저상버스 도입 요구 운동이 일어났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