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코로나 먼저 이용한 건 현 정권"…정총리에 반격

송고시간2021-01-22 15:08

beta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2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향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정치에 먼저 이용한 것은 현 정권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안 대표는 이날 정 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라고 했던 자신의 발언을 비난한 데 대해 이같이 반응했다고 안 대표 측이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원래 사과엔 "마음 아파…불편한 마음 내게 쏟아달라"

이태원 상인 고충 듣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이태원 상인 고충 듣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서울=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도전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을 방문, 강원래 이태원 자영업자 대표 등 상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20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2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향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정치에 먼저 이용한 것은 현 정권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안 대표는 이날 정 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라고 했던 자신의 발언을 비난한 데 대해 이같이 반응했다고 안 대표 측이 전했다.

안 대표는 총선 전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던 사례를 언급하면서 "벼랑 끝에 내몰린 국민들의 눈물겨운 삶을 직시한다면 현실과 괴리된 얘기는 할 수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한편 안 대표는 지난 20일 자신의 이태원 방문 당시 간담회에서 '대한민국 방역은 전 세계 꼴등'이라고 발언했다가 사과문을 올린 가수 강원래씨에 대해 "마음이 너무 아팠다"고 적었다.

이어 "문재인 정권 지지자들이 정치적으로 공격할 일이 아니다"라며 "혹시라도 불편한 마음이 있다면 제게 쏟아달라"고 했다. 안 대표는 강씨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직접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