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건설 작년 영업이익 5천490억원…전년 대비 36% 감소(종합)

송고시간2021-01-22 13:59

beta

현대건설[000720]은 지난해 연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이 5천490억원으로 전년 대비 36.1% 감소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국내·외 사업장에서 공사가 지연되면서 증가한 직·간접비용을 미리 반영하는 등 보수적인 회계처리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현대건설은 설명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직·간접 비용에 대한 발주처 보상이 이뤄지고 국내외 현장에서 수주한 사업이 본격화하면 올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해 매출 18조7천억원·수주 25조4천억원 목표

현대건설 계동 사옥 전경
현대건설 계동 사옥 전경

[현대건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현대건설[000720]은 지난해 연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이 5천490억원으로 전년 대비 36.1% 감소했다고 22일 밝혔다.

매출액은 16조9천709억원으로 1.8%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2천277억원으로 60.3% 감소했다.

4분기 실적만 보면 영업이익은 899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7.2% 줄었고, 매출과 순손실은 각각 4조3천254억원과 1천221억원이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국내·외 사업장에서 공사가 지연되면서 증가한 직·간접비용을 미리 반영하는 등 보수적인 회계처리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현대건설은 설명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직·간접 비용에 대한 발주처 보상이 이뤄지고 국내외 현장에서 수주한 사업이 본격화하면 올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작년 수주액은 총 27조1천590억원으로, 2019년(24조2천521억원) 대비 12.0% 증가했다.

지난해 이라크 바스라 정유공장 고도화 설비 공사, 파나마 메트로 3호선 공사 등 해외 수주를 비롯해 역대 최대 규모의 재개발 사업으로 꼽히는 서울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등 도시정비사업에서 4조7천억원 규모의 공사를 따내 역대 최대 수주 실적을 달성한 영향이다.

수주 잔고는 총 66조6천718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18.4% 증가했다.

현대건설은 올해도 해양·항만, 가스 플랜트, 복합개발, 송·변전 공사 등에서 기술적 우위를 바탕으로 추가 수주를 이어갈 계획이다.

올해 경영목표는 매출의 경우 작년보다 10.2% 증가한 18조7천억원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신규 수주 목표는 작년보다 6.5% 줄어든 25조4천억원으로 잡았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