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이익공유제 드라이브…현장 소통 총력전

송고시간2021-01-22 12:23

'기업 손목 비틀기' 오해 차단 주력…"국민 살리는 길 함께하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연일 이익공유제 행보를 이어가며 정책 드라이브를 본격화하고 있다.

코로나19 영업손실 보상부터 사회연대기금 조성까지 포괄하는 '이낙연표' 어젠다의 구체적인 내용이 점차 윤곽을 드러내는 모습이다.

이 대표는 22일 한국핀테크산업협회, 인터넷기업협회,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등 플랫폼 기업 단체들과 화상간담회를 갖고 상생 방안을 논의한다.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대출 만기연장과 상환유예 추진을 위한 당 소확행위원회 행사에도 참석했다.

이 대표는 당 전략기획위원장이자 친문계 핵심 중 하나인 정태호 의원을 '포스트코로나 불평등 해소 TF'에 합류시켜 손실보상법, 협력이익공유법, 사회연대기금법 등 이른바 '상생연대 3법' 입법화에 힘을 싣기로 했다.

특히 정부의 방역조치에 따른 영업 중단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위한 보상 조치의 경우 당정간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판단 아래 2월 임시국회내 처리를 목표로 법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 대표는 향후 재계와의 접촉을 통해 이익공유제에 대한 자발적 동참을 이끌어내는 등 현장 행보에 집중할 예정이다.

그는 네이버파이낸셜, 카카오페이 등 플랫폼 업계와 추진하던 간담회가 기업 측의 난색으로 무산됐다는 관측과 관련해 "그런 이야기는 못 들었다. 제 일정에 변화가 있다는 이야기를 못들었다"고 답했다.

특히 이익공유제가 일종의 '기업 손목 비틀기' 아니냐는 오해를 차단하면서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에 주력할 방침이다.

허영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이자를 잠깐 유예 감면해주는 것에 얼마 들어가지도 않는데, 과거 수백조원의 세금을 받아 살았던 금융기관들이 '팔 비틀기'라고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허 대변인은 "이익공유제란 기업의 이윤을 빼앗는 개념이 아니라, 참여하면 인센티브를 강화해 보전해주고 상생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라면서 "국민을 살리는 길에 함께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