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지지 기업가들 탄소세 등 제안 논의

송고시간2021-01-22 11:06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신임 대통령을 지지하는 기업가들이 2조달러 규모의 청정에너지 인프라 투자 재원 마련 방안으로 탄소세 도입을 포함한 일련의 제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CNBC 방송이 21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대선 승리를 선언한 직후부터 뉴욕 경제계의 지도급 인물인 데니스 미힐과 다우케미컬 최고경영자(CEO)를 지낸 앤드루 리베리스 주도로 이런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이 방송은 향후 수 주간 탄소세 도입을 포함한 다양한 제안을 놓고 여러 팀의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면서 수개월 뒤에나 결과물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탄소세 도입 문제는 버락 오바마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에도 논의됐으나 결실을 보지는 못했다.

오바마 행정부는 2016년 탄소세 도입을 추진했으나 의회에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실패했으며 트럼프 행정부 때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반대로 탄소세 도입이 무산됐다.

그러나 이번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청정에너지 인프라 구축을 공약했고 의회도 여당인 민주당이 상하원을 모두 장악한 상태여서 그 어느 때보다 탄소세 도입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후보 시절인 지난해 7월 4년간 2조달러를 청정에너지 인프라에 투자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당선되면 파리기후변화협약에 재가입하고 2050년까지 탄소 배출량 '순 제로(0)' 달성을 목표로 정책을 추진하겠다면서 가난한 지역사회가 청정에너지 및 인프라 투자에서 40%의 혜택을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제 46대 미국 대통령 취임선서하는 조 바이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제 46대 미국 대통령 취임선서하는 조 바이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